사회

한국일보

[배계규 화백의 이 사람] 메스 쥐고 '검찰 수술' 하겠다는 임은정

이상무 입력 2021. 02. 27. 04:31

기사 도구 모음

임은정 대검 감찰정책연구관이 '원포인트 겸직발령'이라는 이례적 방식으로 연구관 신분을 유지한 채 수사권을 얻었다.

임 연구관 칼 끝은 한명숙 전 국무총리 뇌물수수 사건과 관련해 수사팀 검사가 증인들에게 거짓 증언을 하도록 유도했다는 의혹을 겨누고 있다.

검찰은 이미 무혐의 결론을 낸 바 있지만, 임 연구관 생각은 다른 것 같다.

그는 이번 사건을 통해 검찰의 무리한 수사관행을 손 보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지만 임 연구관 생각 자체가 무리하다는 의견도 적지 않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임은정캐리커처. 배계규 화백

임은정 대검 감찰정책연구관이 '원포인트 겸직발령'이라는 이례적 방식으로 연구관 신분을 유지한 채 수사권을 얻었다. 임 연구관 칼 끝은 한명숙 전 국무총리 뇌물수수 사건과 관련해 수사팀 검사가 증인들에게 거짓 증언을 하도록 유도했다는 의혹을 겨누고 있다. 검찰은 이미 무혐의 결론을 낸 바 있지만, 임 연구관 생각은 다른 것 같다. 그는 이번 사건을 통해 검찰의 무리한 수사관행을 손 보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지만 임 연구관 생각 자체가 무리하다는 의견도 적지 않다. 임 연구관의 판단은 과연 맞을까. 정답은 제시되지 않고 논쟁만 남을 것 같아 벌써부터 우려된다.

이상무 기자 allclear@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