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뉴욕마감]나스닥 0.6% 반등..美 국채 금리 10bp 하락

신기림 기자 입력 2021. 02. 27. 07:46

기사 도구 모음

뉴욕 증시가 지수별 혼조세로 마감됐다.

미국 국채수익률(금리)이 소폭 내려 나스닥은 반등했지만, 엇갈린 지표에 다우와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 지수는 하락했다.

S&P500 지수도 18.19포인트(0.47%) 내린 3811.15를 나타냈다.

전날 장중 1.6% 넘게 치솟으면서 금리 발작 공포가 주식시장도 덮치며 3대 지수들은 일제히 급락했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욕증권거래소(NYSE)/AFP=뉴스1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뉴욕 증시가 지수별 혼조세로 마감됐다. 미국 국채수익률(금리)이 소폭 내려 나스닥은 반등했지만, 엇갈린 지표에 다우와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 지수는 하락했다.

◇나스닥 0.6% 반등

26일(현지시간) 다우 지수는 전장 대비 469.64포인트(1.50%) 내린 3만932.37를 기록했다. S&P500 지수도 18.19포인트(0.47%) 내린 3811.15를 나타냈다.

반면 나스닥 지수는 72.96포인트(0.56%) 올라 1만3192.34로 거래됐다.

2월 마지막 거래일이었던 이날 주간으로 다우 1.8%, S&P 2.45%, 나스닥 4.92%씩 내렸다. 반면 월간으로 보면 다우 3.15%, S&P 2.6%, 나스닥 0.93%씩 올랐다.

◇10년물 금리 10bp 하락

금리 불안은 다소 가라 앉았지만 엇갈린 지표에 증시도 향방을 잡지 못하고 엇갈렸다.

지난달 소비지출은 늘었지만 예상에는 못 미쳤고 물가는 예상보다 높았다. 1월 개인소비지출(PCE)는 0.3% 올랐는데 예상 0.2%보다 높았다. 하지만 전년 동월 대비 1.5%로 예상과 부합했다.

이날 오후 4시 48분 기준 10년 만기 국채수익률(금리)은 10bp(1bp=0.01%p) 내린 1.41%를 기록했다. 전날 장중 1.6% 넘게 치솟으면서 금리 발작 공포가 주식시장도 덮치며 3대 지수들은 일제히 급락했었다.

금리불안이 다소 가라 앉으면서 기술주들은 대부분 올랐다. 애플,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MS), 알파벳은 모두 0.2~1.4% 올랐다. 이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장중 1.9%까지 반등했지만, 상승폭은 0.7%로 낮아졌다.

◇테슬라 1% 하락 게임스톱 6.4% 내려

S&P500의 11개 업종 가운데 3개는 오르고 8개는 내렸다. 기술 0.6%, 재량소비재 0.58%, 통신 0.03%순으로 상승했고 금융 1.97%, 부동산 1.82%, 필수소비재 1.63%순으로 하락폭이 컸다.

이달 경제 재개 기대에 가치주 전환이 두드러졌다. 에너지주는 이번주 4.3% 올랐고 이달 21% 넘게 뛰었다. 금융주도 이달 금리 급등에 11% 올랐다.

테슬라는 1% 내렸고 아크혁신 상장지수펀드(ETF)는 0.7% 올랐다. 이틀 연속 폭등했던 게임스톱은 6.4% 내려 101.74달러를 기록했다. 세일스포스는 실적 실망에 6.3% 내렸다.

shinkirim@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