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인터풋볼

[EPL 평점] "패배에 묻혔어!"..린가드의 '빛바랜 분투', 평점 7.1점

신동훈 기자 입력 2021. 02. 28. 00:00

기사 도구 모음

 제시 린가드(28, 웨스트햄)가 맨체스터 시티를 상대로 빛바랜 분투를 펼쳤다.

웨스트햄 유나이티드는 27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에서 맨체스터 시티에 1-2로 패했다.

토트넘 훗스퍼를 2-1로 이기는 등 호성적을 거두며 4위권 진입을 목표로 삼은 웨스트햄이지만 파죽지세의 맨시티를 넘지 못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제시 린가드(28, 웨스트햄)가 맨체스터 시티를 상대로 빛바랜 분투를 펼쳤다.

웨스트햄 유나이티드는 27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에서 맨체스터 시티에 1-2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웨스트햄은 4경기 무패가 종료됐다.

웨스트햄은 3-5-2 포메이션을 내세웠다. 린가드, 미카일 안토니오, 파블로 포르날스가 공격진을 이뤘고 벤 존슨, 블라디미르 쿠팔이 좌우 윙백으로 나섰다. 중원은 토마스 수첵, 데클란 라이스가 구성했다. 3백은 아론 크레스웰, 크레이그 도슨, 이삭 디오프가 출전했다. 골키퍼 장갑은 대런 랜돌프가 꼈다.

웨스트햄은 맨시티에 고전했다. 맨시티에 공간을 내주지 않기 위해 3백 대형을 선택했으나 맨시티는 일카이 귄도안, 케빈 더 브라위너를 활용해 웨스트햄을 공략했다. 웨스트햄은 전반 30분 디아스에게 실점을 내주며 흔들렸다. 다행히 전반 43분 안토니오가 동점골을 넣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그러나 후반 24분 존 스톤스에게 추가 실점을 헌납해 다시 맨시티가 앞서갔다.

웨스트햄은 반격을 위해 제로드 보웬과 사이드 벤라마를 넣어 동점을 노렸다. 하지만 맨시티에 주도권을 가져오지 못해 제대로 된 공격 전개를 하는데 실패했다. 결국 웨스트햄은 1-2로 패했다. 토트넘 훗스퍼를 2-1로 이기는 등 호성적을 거두며 4위권 진입을 목표로 삼은 웨스트햄이지만 파죽지세의 맨시티를 넘지 못했다.

이날 린가드는 군계일학의 모습이었다. 린가드는 슈팅 4개, 키패스 2회, 드리블 1회, 피파울 3회, 인터셉트 1회, 크로스 5회 등을 기록했다. 공격진에서 끊임없이 움직이며 웨스트햄이 기회를 만드는데 결정적 역할을 했다. 특유의 빠른 속도로 역습의 시발점도 됐다. 축구통계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린가드에게 평점 7.12점을 부여했다. 팀 내 평점 2위에 해당됐다.

영구 '풋볼런던'은 "린가드는 웨스트햄을 위해 최선을 다해 뛰었다. 맨시티 수비를 위협했고 안토니오의 득점에도 관여했다. 훌륭했다"며 평점 7점을 줬다. 영국 '90min'은 "날카로운 움직임과 컷백을 선보였다. 연계 작업도 인상적이었다. 경기력은 최고였지만 패배 때문에 묻혔다"고 평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