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엘르

촌스러운 게 매력, 빈티지 그릇

이재희 입력 2021. 02. 28. 04:4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래되어도 괜찮아요. 아무나 구할 수 없는 빈티지 제품이니까. 빈티지 테이블웨어로 '갬성' 넘치는 식탁을 만들 수 있는 세 곳의 편집숍을 소개합니다.
「 볼르 」
@bolle.official
@bolle.official
@bolle.official
레어 빈티지 그릇과 커트러리를 선별해 소개하고 있는 볼르. 오픈한지 약 5개월밖에 안 된 신생 셀렉트 숍이지만 안목 높은 인싸들에게 아주 핫한 곳입니다. 1970년대 프랑스 아르코팔 사의 그릇을 좋은 컨디션으로 만나볼 수 있으며 식탁의 분위기 를 바꿀 수 있는 양식 커트러리뿐 아니라 실용적인 한식 커트러리를 함께 소개하고 있어요. 심플한 디자인이라 어떤 음식과 매치해도 잘 어울리니 매 끼니 꺼내쓰기 좋은 아이템이 가득. 오직 인스타그램 DM을 통해서만 문의 및 구매가 가능하며 한정 수량으로만 입고되니 관심 있다면 팔로우와 알람은 필수! 인스타그램_ @bolle.official
@bolle.official
@bolle.official
@bolle.official
「 선데이 오렌지 」
@sundayorange_official
@sundayorange_official
한남동에 위치한 선데이 오렌지는 작고 아담한 공간 구석구석, 주인의 취향이 묻어나는 빈티지 테이블 웨어 셀렉트 숍입니다. 여기서 판매하는 그릇 역시 가게의 분위기와 많이 닮아있는데요, 빌레로이앤보흐의 빈티지 커피잔과 소서, 알록달록한 정원 을 섬세하게 표현한 법랑 접시, 레트로한 컬러의 고블렛 잔과 그릇들, 장네론 라귀올의 커트러리 등 빈티지 그릇 애호가라면 눈 돌아갈 만한 품목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DM으로도 문의 가능하지만 매장을 방문하면 실물을 확인할 수 있으니 빈티지 그 릇의 매력을 흠뻑 느껴보고 싶다면 발품을 팔아 숍에 들러보는 것을 추천합니다.

서울 용산구 우사단로 10길 111/ 인스타그램_ @sundayorange_official

@sundayorange_official
@sundayorange_official
@sundayorange_official
「 트루베 」
@trouver.melb
@trouver.melb
@trouver.melb
호주 멜버른에서 모든 제품을 공수한다는 트루베. 주로 투명한 글래스 소재의 그릇과 잔들, 스테인리스 스틸 소재의 다양한 테이블 웨어 제품들을 만나볼 수 있어요. 이탈리아 보르미올리, 체코 보헤미아 글라스, 스웨덴 코스타 보다, 프랑스 베르코 등 글래스 제품으로 유명한 여러 회사의 빈티지 잔들을 셀렉트했다는 점에서 더욱 특별합니다. 감각적인 디자인들이 많아 키친 의 분위기를 바꾸는 훌륭한 오브제로도 충분히 활용 가능! 잘 정리된 웹사이트를 운영하고 있으니 인스타그램뿐 아니라 사이 트도 방문해보세요. 〈u style="font-size: inherit;"〉https://studiocarine.com/ 인스타그램_ @trouver.melb
@trouver.melb
@trouver.melb
@trouver.melb

저작권자© 허스트중앙 엘르 무단전재·복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