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인터풋볼

기성용 "끝까지 간다, 증거 가져와"..피해자 측, "다 공개할 것"

이현호 기자 입력 2021. 02. 28. 06:10

기사 도구 모음

 기성용(FC서울)이 직접 나서 입장을 밝히자 피해자측 변호사도 맞서 대응했다.

기성용은 "피해자 측의 목적을 모르겠다. 그 이유를 분명히 밝히겠다. 확실하게 다 밝히겠다. 제가 굳이 인터뷰를 하는 이유가 뭐겠는가. 뒤로 숨고 싶지 않다. 저로 인해서 많이 시끄러운 상황이다. 팬들, 동료, FC서울 구단에 죄송하다. 저는 끝까지 강경하게 대처하겠다"고 예고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전주] 이현호 기자 = 기성용(FC서울)이 직접 나서 입장을 밝히자 피해자측 변호사도 맞서 대응했다.

기성용은 27일 오후 2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1라운드에서 FC서울-전북현대 경기에 선발 출전해 36분을 소화했다. 경기는 서울의 0-2 패배로 끝났다. 경기 종료 뒤 기성용은 기자회견에 자리해 성폭행 의혹에 대한 입장을 직접 밝혔다.

먼저 기성용은 "오늘 인터뷰를 제가 요청했다. 다 이유는 알 것이다. 제가 초등학생 때 성폭행을 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저는 뒤에 숨고 싶지 않다. 당당하게 빨리 해결하고 싶었다. 다시 한 번 확실하게 말씀드리는데, 저는 절대로 그런 행동을 한 적이 없다. 피해자 쪽에서 나오는 이야기를 절대 인정할 수 없다"고 강하게 반박했다.

이어 "피해자 쪽에서 '(폭로 이후에) 제가 피해자들을 협박하고 회유했다'고 이야기한다. 협박이라는 것은 제가 누구에게 위협적인 행동을 하는 게 협박이다. 회유도 마찬가지다. 저는 단 한 번도 피해자에게 '내 잘못 인정할 테니 폭로를 덮어달라'고 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기성용은 흥분을 가라앉히기 위해 수차례 심호흡을 했다. 그러면서 "왜 자꾸 증거를 안대고 다른 소리를 하며 여론 몰이를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 증거가 있으면 빨리 공개해라. 증거가 없으면 사과해라. 왜 자꾸 증거를 안대고 다른 소리를 하며 여론 몰이를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 너무 화가 나고 황당했지만 그래도 한 사람의 인생이 걸려있다. 그 사람이 무너지지 않도록 연락을 기다렸다"고 했다.

기성용은 "피해자 측의 목적을 모르겠다. 그 이유를 분명히 밝히겠다. 확실하게 다 밝히겠다. 제가 굳이 인터뷰를 하는 이유가 뭐겠는가. 뒤로 숨고 싶지 않다. 저로 인해서 많이 시끄러운 상황이다. 팬들, 동료, FC서울 구단에 죄송하다. 저는 끝까지 강경하게 대처하겠다"고 예고했다.

기성용의 이 발언이 전해지자마자 피해자 측 박지훈 변호사는 27일 "(기성용 선수 측에서) 원하는 대로 조만간 다 공개하겠다"고 맞섰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