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안철수 "3·1절 집회 강행 文정권 도우미될 수 있어..취소해야"

윤해리 입력 2021. 02. 28. 14:19

기사 도구 모음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8일 "3·1절 집회 주최 측에 법원이 불허한 집회는 즉각 취소할 것을 호소드린다"고 밝혔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안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 정권의 독선과 무능, 폭주에 항의하는 단체들이 3·1절을 맞아 서울 곳곳에서 동시다발적인 정권 규탄 집회를 예고했다. 취지에는 당연히 동의한다"면서도 "그러나 집회라는 방식과 시점은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확진자 늘면 책임 떠넘겨져..한치의 꼬투리도 줘선 안 돼"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79차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회의실을 나서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2.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윤해리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8일 "3·1절 집회 주최 측에 법원이 불허한 집회는 즉각 취소할 것을 호소드린다"고 밝혔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안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 정권의 독선과 무능, 폭주에 항의하는 단체들이 3·1절을 맞아 서울 곳곳에서 동시다발적인 정권 규탄 집회를 예고했다. 취지에는 당연히 동의한다"면서도 "그러나 집회라는 방식과 시점은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 정권 사람들은 지난번 2차 대유행의 책임을, 대놓고 광복절 광화문 집회에 떠넘겨 왔다"며 "만약 내일 법원이 허락하지 않은 대규모 집회가 강행되고 혹시라도 확진자가 늘어난다면, 그 책임은 광화문 집회 참가자들에게 떠넘겨질 것이 명백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집회 강행은 결과적으로 문재인 정권 도우미가 되는 길"이라며 "무엇보다 집회 측 스스로를 전체 공동체로부터 고립시키는 '정치적 자가격리'를 초래할 것이다. 진정 정권 심판을 바란다면, 그들에게 단 하나의 빌미도, 한 치의 꼬투리도 줘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지금은 마스크를 쓰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4·7 보궐선거 투표장으로 나가 이 정권을 심판하는 것이 구국과 자유의 길"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