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인터풋볼

[K-현장메모] 개막전 빅버드 찾은 수원 팬들, "올 시즌 다시 명문팀으로!" 기대감 UP

윤효용 기자 입력 2021. 02. 28. 15:09 수정 2021. 02. 28. 15:38

기사 도구 모음

모처럼 빅버드를 찾은 수원 팬들이 올 시즌 박건하 축구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천안에서 오신 김명섭 씨는 "수원 10년차 팬이다. 코로나로 많이는 못 와서 아쉽긴 하지만 경기장에 올 수 있어 너무 좋다"며 "이번 시즌은 1등을 했으면 좋겠다. 모든 선수들을 응원하고 있다. 건강하게 시즌을 마치길 바란다"고 선수들을 응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수원] 윤효용 기자 =모처럼 빅버드를 찾은 수원 팬들이 올 시즌 박건하 축구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수원과 광주는 28일 오후 4시 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21' 1라운드에서 맞붙는다. 양 팀은 지난 시즌 1-0 승부를 한 번씩 주고 받으며 1승 1무로 팽팽한 흐름을 보였다.

이번 개막전은 작년과 다르게 관중들 입장이 가능하다.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수원월드컵경기장 수용인원의 10%의 관중들이 경기를 관람한다.

경기 시작 두 시간 전부터 팬들이 입장하기 시작했다. 지난 시즌 코로나19로 인해 홈 경기장을 찾지 못했고, 수원의 잔류 전쟁을 지켜봐야 했다. 그러나 이번 경기에서는 박수 소리로라도 선수들을 응원할 수 있게 됐다.

서울에서 오신 김진석 씨는 "수원 1년차 팬이다. 지난 시즌 아시아 챔피언스리그를 보고 감명을 받아 팬이 됐다. 수원은 전통 명문 팀인데, 내가 좋아하게 된 시점은 그렇지 않았다. 이번 시즌을 기점으로 다시 명문팀으로 돌아갈 수 있는 시즌이 됐으면 한다"며 이번 시즌을 대한 기대감을 밝혔다.

수원은 지난 시즌 박건하 감독 부임 후 잔류에 성공했다. 11위로 떨어진 순위를 8위까지 끌어올렸다. 이어진 아시아 챔피언스리그에서는 조직적인 모습을 보여주며 8강에 올랐다. 박 감독 부임 후 달라진 팀의 모습은 팬들을 만족시키기에 충분했다.

올 시즌 기대감은 더욱 높다. 김진석 씨는 "ACL 8강전이 인상 깊었다. 개인적으로 끈적한 축구를 좋아하는데 수원이 그런 모습을 보여줬다. 고승범, 김태환 등 열심히 뛰는 모습이 계기가 됐다"며 "이번 시즌은 상위 스플릿에 올라갔으면 한다"고 답했다.

아들과 함께 경기장을 찾은 팬도 있었다. 천안에서 오신 김명섭 씨는 "수원 10년차 팬이다. 코로나로 많이는 못 와서 아쉽긴 하지만 경기장에 올 수 있어 너무 좋다"며 "이번 시즌은 1등을 했으면 좋겠다. 모든 선수들을 응원하고 있다. 건강하게 시즌을 마치길 바란다"고 선수들을 응원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