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인터풋볼

[K-인터뷰] 수원 박건하 감독, "백승호는 좋은 선수, 순리대로 했다면 좋았을 것"

윤효용 기자 입력 2021. 02. 28. 16:03

기사 도구 모음

박건하 감독이 백승호와 구단의 합의서 문제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경기를 앞두고 수원 박건하 감독은 "지난 시즌 어려운 상황에 부임해 위기를 잘 넘겼다. 올 시즌을 기대하고 있다. 선수들과 좋은 기운을 이어가자고 말했다. 첫 경기가 중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수원] 윤효용 기자 =박건하 감독이 백승호와 구단의 합의서 문제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수원과 광주는 28일 오후 4시 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21' 1라운드에서 맞붙는다. 양 팀은 지난 시즌 1-0 승부를 한 번씩 주고 받으며 1승 1무로 팽팽한 흐름을 보였다.

경기를 앞두고 수원 박건하 감독은 "지난 시즌 어려운 상황에 부임해 위기를 잘 넘겼다. 올 시즌을 기대하고 있다. 선수들과 좋은 기운을 이어가자고 말했다. 첫 경기가 중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수원은 지난 시즌 광주의 제물이 됐다. 홈에서 0-1로 패배했고, 흐름을 탄 광주는 3연승을 달렸다. 이어 대해 박 감독은 "나는 광주를 처음 상대한다. 광주도 많이 바뀌었기 때문에 다른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김호영 감독 스타일 정확히 알 순 없지만 작년 서울과 슈퍼매치에서 한 번 붙어봤다. 이번에도 비슷할 거라 생각한다. 경기 들어가 봐야 알 수 있을 거 같고 선수들에게는 변화된 상황에 적응 잘하자고 말했다"고 답했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영입이 부족한 것에 대해서는 "다들 상황을 잘 아실 거라 생각한다. 감독으로서 아쉬운 부분은 있다. 그래도 현실을 받아들여야 한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생각을 밝혔다.

수원은 광주를 상대로 외국인 공격수들을 벤치에 앉혔다. 투입 시점에 대해서 박 감독은 "제리치와 니콜라오가 합류한 시점이 2월이다. 체력을 끌어올리고 같이 훈련한 시간이 부족하다. 국내 선수들과 차이가 있다. 점점 컨디션을 올리는 시간이 필요하고 상황에 맞춰 후반전에 기용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시즌을 전부터 백승호의 국내 복귀와 관련해 합의서 문제가 있는 수원이다. 이에 대해서는 "백승호는 발전가능성이 큰 선수다. 개인적으로도 좋은 선수가 될 거라 생각한다. 그러나 순리대로 풀었으면 좋았을 것 같다. 앞으로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