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 "로마에서 생애 마지막 보낼 것"

노재현 입력 2021. 02. 28. 16:59

기사 도구 모음

프란치스코 교황이 생애 마지막을 로마에서 보내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 AFP 통신이 보도했다.

AFP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일간 '라 나시온'은 27일(현지시간) '교황들의 건강'(The Health of Popes)이라는 제목의 신간에서 발췌한 내용을 소개했는데 여기에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2019년 2월 바티칸에서 아르헨티나의 유명한 언론인이자 의사인 넬슨 카스트로와 한 인터뷰가 실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직 또는 명예직으로 남아 모국 아르헨티나로 돌아가지 않겠다"
프란치스코 교황.[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프란치스코 교황이 생애 마지막을 로마에서 보내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 AFP 통신이 보도했다.

AFP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일간 '라 나시온'은 27일(현지시간) '교황들의 건강'(The Health of Popes)이라는 제목의 신간에서 발췌한 내용을 소개했는데 여기에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2019년 2월 바티칸에서 아르헨티나의 유명한 언론인이자 의사인 넬슨 카스트로와 한 인터뷰가 실렸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인터뷰에서 '생애 마지막 날을 어떻게 보낼 것이냐'는 질문에 "나는 교황으로서 현직이나 명예직으로 있을 것"이라며 "아르헨티나로 돌아가지 않고 로마에 있을 것이다"라고 답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2013년 즉위 이래 한 번도 고국을 방문하지 않았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자신이 태어나고 자란 아르헨티나를 특별히 그리워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나는 아르헨티나를 그리워하지 않는다"라며 "아르헨티나에서 76년 동안 살았고, 그곳의 문제들 때문에 마음이 아프다"라고 말했다.

이는 아르헨티나가 겪는 실업률과 물가상승률 등 경제 위기를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또 프란치스코 교황은 아르헨티나 군사 독재정권에서 생사 위기에 놓인 사람들을 외국으로 몰래 탈출시켰을 때 걱정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차에서 담요 한 장으로 사람을 숨기고 군 검문소 3곳을 통과하는 게 어떤지 상상해보라"며 "긴장감이 엄청나다"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당시 두려움에 대처하는 방법을 찾으려고 정신과 의사의 도움을 받았다고 밝혔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1970년대 아르헨티나 군사독재 정권 때 자신이 운영하던 신학교에 사제와 신학생, 반체제 인사들을 숨겨주고 이들의 외국 도피를 도운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84세인 프란치스코 교황은 최근 몇 달 사이 지병인 좌골 신경통으로 공식 일정을 일부 취소했다.

이달 초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2차 접종을 마쳤다.

noja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