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배수진 김종인-3지대 안철수..힘겨루기 2라운드(종합)

나확진 입력 2021. 02. 28. 17:13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서울시장 야권 후보 단일화를 두고 다시 한번 충돌할 전망이다.

김 위원장은 "상식적으로 단일화는 큰 당으로 될 수밖에 없다"며 "제3지대 후보가 나와서 이길 수 없다"고 거듭 자신했다.

안 대표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단일화 방식과 관련해서 "누가 이길 수 있을 것인가가 제일 중요한 기준이 되는 건 야권 지지자 입장에서는 당연하다"며 민주당 후보를 상대로 한 '경쟁력 조사' 방식에 대한 선호를 드러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金 "국힘으로 단일화..난 재보선 전 사라질 수도"
安 "통합선대위 만들자..제1야당만으로 힘들어"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서울시장 야권 후보 단일화를 두고 다시 한번 충돌할 전망이다.

김 위원장은 28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내가 재보선 전에 사라질 수도 있다"며 "아직 일어나지 않은 일이지만, 그런 상황이 되면 하여튼 두고 보라"고 말했다.

그는 무슨 상황을 염두에 둔 것인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그러나 최종 단일화에서 국민의힘이 후보를 내지 못하는 경우를 가정한 것 아니냐는 관측에는 선을 그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서울시장 경선후보들과 간담회를 마친후 기자들을 만나 "국민의힘이 단일 후보가 안 된다는 것은 상상해본 적이 없다"며 "그와는 연결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서울시장 예비후보 간담회 발언하는 김종인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8일 국회에서 열린 서울시장 예비후보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2.28 zjin@yna.co.kr

일각에서는 내달 초 단일화 과정에서 반드시 안 대표를 누르겠다는 의지를 표현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산전수전 다 겪은 노장이 친 최후의 '배수진'이라는 것이다.

김 위원장은 "상식적으로 단일화는 큰 당으로 될 수밖에 없다"며 "제3지대 후보가 나와서 이길 수 없다"고 거듭 자신했다.

안 대표의 생각은 다르다. 현재 벌어지고 있는 제3지대 단일화 경선에서 승리한 후 그 기세를 몰아 국민의힘 후보와의 단일화에서도 주도권을 갖는 시나리오를 가정한다.

특히 안 대표는 자신이 야권 단일후보로 선출될 경우 기호 4번으로 본선에 출전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 입당이나 합당에는 여전히 부정적이다.

안 대표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단일화 방식과 관련해서 "누가 이길 수 있을 것인가가 제일 중요한 기준이 되는 건 야권 지지자 입장에서는 당연하다"며 민주당 후보를 상대로 한 '경쟁력 조사' 방식에 대한 선호를 드러냈다.

김 위원장을 향해서는 "정당 책임을 맡은 분이 본인의 정당 위주로 먼저 말씀하시는 게 당연하다"면서도 "제1야당만으로 이기긴 힘든 선거"라고 강조했다.

안 대표가 지난 18일 토론회에서 국민의힘에 "통합선대위를 구성하자"고 제안한 것도 그런 맥락으로 보인다. 통합선대위는 국민의힘 바깥에서 국민의힘을 품는 첫걸음이 될 수 있다.

안 대표 위주로 돌아가는 선거판에서 '들러리'를 서달라는 요구로 해석될 수 있는 만큼 국민의힘 입장에서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카드다.

국민의힘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안 대표가 본인 희망 사항을 통 큰 제안으로 포장하고 있다. 협상을 하겠다는 태도가 아니다"며 불편해했다.

안철수, 노량진 노후 주거환경 현장 방문 (서울=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28일 서울 동작구 노량진1재정비촉진구역을 방문해 노후 주거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2021.2.28 [국회사진기자단] zjin@yna.co.kr

hanj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