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인터풋볼

[현장 리액션] '자책골? 내 골?' 수원 김건희, "심판한테도 누구 골인지 물어봤어요"

윤효용 기자 입력 2021. 02. 28. 19:26

기사 도구 모음

"경기 중 심판에게 누구 골인지 물어봤어요."

수원 삼성의 김건희가 경기 도중 궁금증을 참지 못했다.

이에 대해 김건희는 "전광판에 누구 골인지 안 뜨더라. 경기하면서 누구 골이 되는지 신경이 좀 쓰였다. 심판한테도 누구 골인지 물어봤다. 경기에 집중했기 때문에 감독님도 뭐라 하시지 않을 거 같다"고 재치있는 답변을 남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수원] 윤효용 기자 ="경기 중 심판에게 누구 골인지 물어봤어요."

수원 삼성의 김건희가 경기 도중 궁금증을 참지 못했다.

수원은 28일 오후 4시 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21' 1라운드에서 광주를 1-0으로 제압했다. 이로써 수원은 모처럼 개막전에서 기분 좋은 승점 3점을 챙겼다.

이날 경기최고수훈 선수로 김건희가 인터뷰에 참석했다. 김건희는 후반 5분 선제골을 넣으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후 그는 "오랜만에 홈 팬들 앞에서 경기를 할 수 있어서 감사했고, 개막전에서 몇 년 동안 승리가 없었는데, 한 마음 한 뜻으로 준비를 했다.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경기 소감을 전했다.

득점 장면에서 행운이 따라줬다. 김건희의 슈팅이 상대 센터백을 맞고 굴절돼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자책골이 될 수도 있었지만 최종적으로는 김건희의 골로 인정됐다. 이에 대해 김건희는 "전광판에 누구 골인지 안 뜨더라. 경기하면서 누구 골이 되는지 신경이 좀 쓰였다. 심판한테도 누구 골인지 물어봤다. 경기에 집중했기 때문에 감독님도 뭐라 하시지 않을 거 같다"고 재치있는 답변을 남겼다.

수원이 7년 만에 거둔 개막전 승리에 대해서는 "몇 년 동안 승리가 없었고 연패로 시작을 했었다. 그 분위기를 끊기 어렵다는 걸 잘 알고 있다. (김)민우형과 (염)기훈형을 중심으로 모여서 이야기를 많이 했고, 결과를 무조건 가져오자고 선수들과 다짐했다. 감독님도 그런 부분을 잘 이끌어 주셨다"고 밝혔다.

이번 시즌 새로운 선수들과 호흡을 맞춰야 하는 김건희다. 그러나 걱정은 없다. 김건희는 "준비하면서 니콜라오, 기훈이형, 제리치, (유)주안이와도 서봤다. 내가 맞춰서 잘할 수 있다. 제리치는 몸 상태가 아직이다. 니콜라오와는 잘 맞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이날 30분 가량 경기장에서 발을 맞춘 니콜라오의 활약에 대해서는 "니콜라오는 개인 기술이 탑클래스다. 몸만 조금만 더 올라오면 팀에 더 도움이 될 거 같다. 모두 인성이 좋은 선수들이라 적응만 잘하면 될 거 같다"고 평가했다.

지난 시즌 8위로 시즌을 마친 뒤 아시아 챔피언스리그(ACL)에서 8강까지 올라갔던 수원이다. 외국인 선수들이 빠지는 열악한 상황에서도 똘똘 뭉쳐 결과를 만들어냈다. ACL의 영향에 대해서 물으니, "사실 K리그 어떤 팀이 나가도 그렇게 잘 했을 거 같다. ACL보다 K리그가 더 강하다. 솔직히 8강이 잘했다면 잘했을 수 있지만 그 안에 있었던 과정과 서로 간의 신뢰를 얻은 게 더 크다 생각한다. 선수들도 그런 부분을 많이 느끼고 이번 시즌도 잘 가져가려고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이번 시즌 포부를 밝혔다. 그는 "수원에서 골을 많이 넣지 않았다. 항상 수원이라는 팀은 외국인 선수들과 경쟁을 해야 한다. 어떻게 보면 공평하게 기회는 받을 수 없다고 생각했다. 내가 희생해서라도 경기에 나가야 한다고 생각했고, 그래서 골이나 포인트면은 좀 부족했다. 올 시즌은 조금 더 초점을 맞추려고 한다. 팀내 외국인 선수들과 경쟁에서도 이겨서 가장 많은 골을 넣는 게 목표다. 외국인 선수들에게 초점이 맞춰줘 있다는 걸 알고 있다. 어린 시절부터 생각했던 부분이다. 같이 하는 선수들이 발전해서 더 높은 수준으로 올라가고 싶다"고 덧붙였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