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이언주·박성훈 '후보 단일화' 끝내 무산.. 野 3자 구도로

오성택 입력 2021. 02. 28. 19:58 수정 2021. 02. 28. 20:05

기사 도구 모음

4·7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국민의힘 예비후보 간 '후보 단일화'가 2라운드에서 제동이 걸렸다.

28일 이언주 예비후보는 "박성훈 예비후보와의 단일화 작업이 무산됐다"며 "참으로 송구하다"고 밝혔다.

박형준 예비후보가 줄곧 선두를 지키는 가운데, 박민식 전 예비후보가 이언주·박성훈 예비후보에게 '반 박형준 후보 단일화'를 제안했다.

박성훈 후보는 부정적이었으나, 이언주 후보가 응하면서 두 사람 간 양자 후보 단일화가 진행돼 이언주 후보가 단일 후보가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언주 "단일화 필요성 강조했지만 설득하지 못했다"
박성훈 "명분 없는 단일화는 참여할 수 없어"
이언주 예비후보가 박민식 예비후보와 후보 단일화에 합의하고 두 손을 들고 있다. 이언주 후보 사무실 제공
4·7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국민의힘 예비후보 간 ‘후보 단일화’가 2라운드에서 제동이 걸렸다.

28일 이언주 예비후보는 “박성훈 예비후보와의 단일화 작업이 무산됐다”며 “참으로 송구하다”고 밝혔다.

박형준 예비후보가 줄곧 선두를 지키는 가운데, 박민식 전 예비후보가 이언주·박성훈 예비후보에게 ‘반 박형준 후보 단일화’를 제안했다. 박성훈 후보는 부정적이었으나, 이언주 후보가 응하면서 두 사람 간 양자 후보 단일화가 진행돼 이언주 후보가 단일 후보가 됐다.

이 후보는 이에 멈추지 않고 박성훈 후보에게 2차 후보 단일화를 제안했으나, 박성훈 후보가 거부하면서 후보 단일화는 2단계에서 제동이 걸렸다.

이언주 후보는 “부산과 국민의힘이 바뀌지 않으면 이번 보선에서 민주당을 이기기 어렵다”면서 “세대교체 단일화를 통해 깨끗한 후보, 젊은 후보로 대안세력을 형성하고 역전의 드라마를 만들자며 단일화 필요성을 강조했지만 설득하지 못했다”고 했다.

이어 “‘제가 너무 부족하구나’라는 생각에 마음이 무겁지만, 쳐다보는 보는 곳이 다른 사람과는 함께 걸을 수 없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제 박민식 후보와 손을 잡고 부산의 모든 개혁 세력이 참여하는 ‘부산개혁 공동정부’를 구성해 부산을 살리겠다”고 강조했다.
박성훈 예비후보가 부산 전역을 자전거로 돌며 훈풍챌린지에 나선 모습. 박성훈 후보 사무실 제공
이에 대해 박성훈 예비후보는 “이 후보가 ‘결렬’이라고 했지만 그동안 ‘명분 없는 단일화’는 참여할 수 없다고 수차례 말했고, 지금까지 단 한 번도 입장을 바꾸지 않았을 뿐”이라며 “‘단일화하면 이긴다’는 고정관념과 ‘늘 해오던 방식’의 정치를 그대로 답습할 생각은 추호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치를 시작하며 ‘새 정치’를 하겠다는 약속을 끝까지 지키고 반드시 승리해 부산 시민들이 꿈꾸는 부산 경제 대혁명을 이뤄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부산 경제에 따뜻한 봄바람, 부산 정치에 새바람을 불러오겠다”며 “경선 마지막 날까지 부산 구석구석을 발로 뛰며 시민들을 만나고 끝까지 완주하겠다”고 강조했다.

부산=오성택 기자 fivesta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