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YTN

정의당, 3월 말 새 대표 선출.."아픈 만큼 단단해질 것"

최아영 입력 2021. 03. 01. 00:06

기사 도구 모음

김종철 전 대표가 성추행 사건으로 물러난 뒤 비상대책위 체제로 전환한 정의당이 오는 23일 신임 당 대표를 선출하기로 했습니다.

당 안팎에서는 새 당 대표 후보군으로 박원석 전 정책위의장과 여영국, 윤소하, 이정미 전 의원 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강은미 원내대표는 정의당은 아픔만큼 단단해질 것이고 진보 정치는 새롭게 고쳐 쓸 페이지만큼 넓어질 것이라며, 위기를 전환의 계기로 삼고 새로운 시대를 준비하는 내용으로 채우겠다고 말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종철 전 대표가 성추행 사건으로 물러난 뒤 비상대책위 체제로 전환한 정의당이 오는 23일 신임 당 대표를 선출하기로 했습니다.

정의당은 당내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전국위원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습니다.

오는 23일 개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없으면 결선 투표를 거쳐 29일에 당 대표를 확정하게 됩니다.

당 안팎에서는 새 당 대표 후보군으로 박원석 전 정책위의장과 여영국, 윤소하, 이정미 전 의원 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강은미 원내대표는 정의당은 아픔만큼 단단해질 것이고 진보 정치는 새롭게 고쳐 쓸 페이지만큼 넓어질 것이라며, 위기를 전환의 계기로 삼고 새로운 시대를 준비하는 내용으로 채우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