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YTN

"문 대통령, 오늘 3·1절 기념사..한일관계 해법 주목"

나연수 입력 2021. 03. 01. 00:28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오늘은 102주년 삼일절입니다.

취임 후 네 번째 삼일절을 맞는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휴일, 별다른 일정 없이 기념사를 다듬는 데 공을 들였는데요,

특히 올해는 한일관계 경색 국면 속에 삼일절 기념사 고민도 어느 때보다 깊습니다.

나연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일제강점기, 나라를 빼앗긴 민족의 설움과 독립 의지를 되새기는 날이니만큼 삼일절 기념사에는 과거사 언급이 빠질 수 없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2018년 3·1절기념사) : 가해자인 일본 정부가 '끝났다'라고 말해서는 안 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한반도 평화와 코로나19 극복 등을 위한 일본과의 미래지향적 협력 역시 줄곧 강조해왔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2019년 3·1절 기념사) : 역사를 거울삼아 한국과 일본이 굳건히 손잡을 때 평화의 시대가 성큼 우리 곁으로 다가올 것입니다.]

[문재인 / 대통령 (2019년 3·1절 기념사) : 안중근 의사는 일본의 침략행위에 무력으로 맞섰지만, 일본에 대한 적대를 위한 것이 아니라 함께 동양 평화를 이루자는 것이 본뜻임을 분명히 밝혔습니다.]

올해 3·1절 기념사에 담길 대일 메시지는 더욱 주목됩니다.

한일 관계 경색 국면이 해를 거듭하며 고착하는 상황에서, 문 대통령은 연초부터 관계 개선 의지를 적극적으로 피력해 왔습니다.

바이든 미국 행정부도 튼튼한 한미일 공조 체계 구축을 위해 한일 관계 개선을 압박하는 상황입니다.

따라서 문 대통령은 과거사와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는 분리해서 풀어간다는 이른바 '투 트랙' 기조 안에서 유화 메시지의 수위를 고를 것으로 보입니다.

[문재인 / 대통령 (지난 18일 신년 기자회견) : 과거사는 과거사이고, 또 한일 간에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해 나가야 하는 것은 그것대로 또 해 나가야 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코로나 위기에 공동 대응해 도쿄 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고 국제사회에 한반도 평화 공조 체제를 각인시키자는 정도의 제안에는 일본의 화답도 기대해 볼 수 있습니다.

다만, 지금의 경색 국면이 강제징용 배상판결에서 시작됐다는 점에서 근본적인 해법을 찾기는 여전히 어렵습니다.

제102주년 삼일절, 민족의 아픔을 보듬는 동시에 일본과 대화의 틈을 벌려야 하는 난제가 문 대통령에게 주어진 셈입니다.

YTN 나연수[ysna@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