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C

대리기사 부르고 차량 이동하다 식당 돌진..30대 여성 입건

이문현 lmh@mbc.co.kr 입력 2021. 03. 01. 00:43 수정 2021. 03. 01. 06:03

기사 도구 모음

서울 도봉경찰서는 술을 마신 상태로 차량을 몰다 음식점을 들이받은 30대 여성 A 씨를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어제(28일) 저녁 8시 반쯤 식당 앞에 주차된 차량을 타고 후진을 하다가 그대로 식당으로 돌진해 정문 유리를 깨뜨렸습니다.

당시 A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이었으며,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대리운전 기사를 부른 후, 차를 이동시키려다가 사고를 냈다고 진술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자료사진

서울 도봉경찰서는 술을 마신 상태로 차량을 몰다 음식점을 들이받은 30대 여성 A 씨를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어제(28일) 저녁 8시 반쯤 식당 앞에 주차된 차량을 타고 후진을 하다가 그대로 식당으로 돌진해 정문 유리를 깨뜨렸습니다.

당시 A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이었으며,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대리운전 기사를 부른 후, 차를 이동시키려다가 사고를 냈다고 진술했습니다.

이문현 기자 (lmh@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news/2021/society/article/6104553_34873.html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