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KBS

문 대통령, 오늘 3.1절 기념사..대일 메시지 주목

우수경 입력 2021. 03. 01. 01:00 수정 2021. 03. 01. 01:02

기사 도구 모음

문 대통령은 어제(28일) 공개 일정을 잡지 않은 채 오늘 발표하는 3·1 기념사 원고를 최종 검토했습니다.

임기를 불과 1년여 남긴만큼 대일 메시지 수위가 높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현재 교착 상태인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한 메시지가 담길 것으로 보입니다.

무엇보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한.미.일' 관계 복원을 강조하면서 한일관계 개선 필요성을 밝혀온 만큼 3각 공조 회복과 관련한 언급이 담길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일) 발표할 3·1절 기념사에 한일 관계 개선 의지를 밝힐지 주목됩니다

문 대통령은 어제(28일) 공개 일정을 잡지 않은 채 오늘 발표하는 3·1 기념사 원고를 최종 검토했습니다.

임기를 불과 1년여 남긴만큼 대일 메시지 수위가 높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현재 교착 상태인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한 메시지가 담길 것으로 보입니다.

무엇보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한.미.일' 관계 복원을 강조하면서 한일관계 개선 필요성을 밝혀온 만큼 3각 공조 회복과 관련한 언급이 담길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월 기자회견에서 한일 관계 해법을 묻는 질문에 과거사 문제는 사안별로 분리해서 서로 해법을 찾고, 지금 협력할 사안은 협력하자는 '투트랙' 접근법의 필요성을 강조한 바 있습니다.

특히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를 위해 새로운 제안을 할지 여부에도 관심이 쏠립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협력 또는 오는 7월로 예정된 도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협력 방안 등을 제안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우수경 기자 (swoo@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