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YTN

양승동 KBS 사장 "수신료 인상 반발 많지만 낙관적"

김혜은 입력 2021. 03. 02. 14:21

기사 도구 모음

양승동 KBS 사장이 최근 난항을 겪고 있는 수신료 인상과 관련해 낙관적이라고 밝혔습니다.

양 사장은 한국방송공사 창립 48주년 기념사를 통해 수신료 인상에 대한 여론이 좋지 않은 게 사실이지만, 공론화 과정을 거치면서 여론이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최근 노조와 갈등을 빚고 있는 직무 재설계에 대해서는 "회사의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해서는 감내해야 하는 진통이라고 생각한다"며 새로운 경영관리와 회계 시스템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양승동 KBS 사장이 최근 난항을 겪고 있는 수신료 인상과 관련해 낙관적이라고 밝혔습니다.

양 사장은 한국방송공사 창립 48주년 기념사를 통해 수신료 인상에 대한 여론이 좋지 않은 게 사실이지만, 공론화 과정을 거치면서 여론이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최근 노조와 갈등을 빚고 있는 직무 재설계에 대해서는 "회사의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해서는 감내해야 하는 진통이라고 생각한다"며 새로운 경영관리와 회계 시스템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