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YTN

[날씨] 퇴근길 기온 뚝, '쌀쌀'..내일 아침 서울 -2도

권혜인 입력 2021. 03. 02. 14:58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퇴근길부터는 날씨가 쌀쌀해지겠고, 내일 아침에는 영하권의 반짝 추위가 찾아오겠습니다.

영동 지역에는 이틀 사이 1m에 가까운 폭설이 쏟아졌다고 하는데요,

자세한 날씨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권혜인 캐스터!

서울은 하늘이 맑게 갰다고요?

[캐스터]

네, 서울은 비와 눈구름이 물러가고 다시 파란 하늘이 드러났습니다.

하늘은 맑게 갰지만, 공기는 점점 차가워지고 있는데요.

북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오며 현재 서울 기온이 4도에 머물고 있고요.

퇴근길에는 지금보다 날씨가 더 쌀쌀해지겠습니다.

특히 내일은 서울 아침 기온이 영하 2도까지 떨어지는 등 반짝 영하권 추위가 찾아올 것으로 보이니까요.

보온에 각별히 신경 써주셔야겠습니다.

내일 내륙은 눈이나 비 소식 없이 하늘 표정 맑겠고요.

대기 질도 청정하겠습니다.

다만 반짝 영하권 추위가 찾아오겠는데요.

내일 서울과 대전의 아침 기온 영하 2도, 광주 영하 1도로 오늘보다 2~5도가량 낮겠습니다.

다행히 추위는 오래가지 않고 낮부터 금세 풀리겠습니다.

내일 서울 낮 기온 10도, 대전과 광주 12도, 부산 11도로 오늘보다 2~4도가량 높겠습니다.

이후 이번 달 중순까지 추위 없이 예년 기온을 웃도는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겠고요.

이번 주 후반에는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한 차례 더 비가 내릴 전망입니다.

한편 강원 영동 지역은 눈이 대부분 그쳐가며, 대설특보도 해제되었습니다.

이틀 사이 영동 지역에는 1m에 가까운 기록적인 폭설이 쏟아졌는데요.

강원 산간 미시령에는 무려 89.8cm의 폭설이 쏟아졌고요.

북강릉 지역은 37.4cm의 눈이 내리며 관측이 시작된 이래 역대 1위를 기록했습니다.

강원 영동 지역에는 폭설이 쏟아진 가운데,

밤사이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져 내린 눈이 얼어붙는 곳이 많겠습니다.

아직 제설작업이 다 이뤄지지 않아 안전사고에 대한 우려가 크니까요.

이 지역에 계신 분들은 교통안전에 각별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권혜인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