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듣고 있어도 계속 듣고파"..'최파타' 치타, 최화정x한해도 극찬한 'Villain'

장우영 입력 2021. 03. 02. 15:26

기사 도구 모음

가수 치타가 '최파타'에 출격해 솔직한 입담을 자랑했다.

치타는 2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의 '최파타 1열 라이브쇼'에 출연해 신곡 'Villain'(빌런) 라이브 무대를 꾸몄다.

"카리스마 있는 래퍼에서 진정한 뮤지선으로 자리잡았다"는 소개와 함께 '최파타'에 등장한 치타는 DJ 최화정과 근황을 이야기하면서 친근하게 청취자들과 인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방송화면 캡쳐

[OSEN=장우영 기자] 가수 치타가 ‘최파타’에 출격해 솔직한 입담을 자랑했다.

치타는 2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의 ‘최파타 1열 라이브쇼’에 출연해 신곡 ‘Villain’(빌런) 라이브 무대를 꾸몄다.

“카리스마 있는 래퍼에서 진정한 뮤지선으로 자리잡았다”는 소개와 함께 ‘최파타’에 등장한 치타는 DJ 최화정과 근황을 이야기하면서 친근하게 청취자들과 인사했다. 신곡 ‘Villain’ 소개는 물론, 다양한 이야기를 솔직하게 털어놨다.

먼저 치타는 신곡 ‘Villain’에 대해 “시기도 시기이지만 우리를 억압하는 것들을 내가 무찔러 줄 테니 깨고 나와서 당당하게 살아라는 내용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청취자들은 “매일 듣고 있는데, 듣고 있어도 계속 듣고 싶은 노래다”, “플레이리스트에 저장되어 있다”고 응원했고, 최화정 역시 “굉장히 치타다운 노래”, “중독성 있는 노래”라고 극찬했다.

‘Villain’에 흠뻑 빠진 최화정과 한해는 “랩을 약하게 했다가 강하게 했다가 조절하는 부분이 인상적”이라고 칭찬했다. 치타는 “이번 곡은 지금까지 나왔던 곡 중에서 지인들 반응이 제일 좋았다. 스타일 변화가 있었는데 많은 분이 응원해주셨다. ‘개 Sorry’ 때도, ‘Villain’의 모습도 내 안에 있기 때문”이라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또한 치타는 피처링에 참여한 제이미에 대해 “직접 부탁을 했다. 작업을 하면서 제이미의 목소리여야만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며 “‘굿걸’ 멤버들이 많이 응원해줬다. 특히 (제이미와) 결혼하라는 반응도 있었다. 그만큼 목소리가 찰떡이었다는 의미 같다”고 덧붙였다.

치타는 청취자들의 메시지에도 솔직하고 친근하게 답하며 소통을 이어갔다. 한 청취자가 한해와 관계를 묻자 “동갑이다. 곡도 같이 했었다. 하지만 일부러 나이를 맞춰서 놀거나 하는 스타일은 아니다”라고 답했고, 한해는 “내가 많이 소극적으로 다녀서 치타가 많이 놀렸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치타는 종로에서 목격했다는 청취자의 메시지에는 “어머니와 서로 맞선물을 하러 갔다. 금붙이였다. 어머니가 어느 순간부터 금이 아닌 액세서리를 내가 하고 다니는 걸 보고 조금씩 하는 게 좋다고 해주셔서 같이 가게 됐다”고 밝히며 솔직함의 끝을 자랑했다.

한편, 강렬하고 치명적인 ‘Villain’으로 돌아온 치타는 계속해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elnino8919@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