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OSEN

에이프릴 예나 친언니 등판 "이현주 방송펑크 2번→멤버들 무너졌다" (종합) [전문]

박소영 입력 2021. 03. 02. 18:14 수정 2021. 03. 02. 18:15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박소영 기자] 걸그룹 에이프릴이 전 멤버 이현주를 괴롭혀 내보냈다는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멤버 예나의 친언니라고 주장하는 이가 나타나 감싸기에 나섰다. 

1일 오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에이프릴 멤버 예나 친언니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이 예나의 친언니라며 주민등록 등본 인증샷을 더한 그는 “그룹 내 왕따와 괴롭힘은 없었다”고 밝혔다. 

글쓴이는 “당시 멤버들은 그 친구의 투정을 모두 받아줄 수 없던 또래의 어린 아이들이었을 뿐이다. 힘든 아이돌 일에 대한 그 친구의 다소 감정적인 언행은 동료들에게는 또 다른 짐이었다”며 멤버 이현주를 저격했다. 

몸 상태가 좋지 않다며 사라진 이현주 때문에 방송 펑크가 2번 났고 남은 멤버들은 급하게 새벽까지 동선을 맞추며 고강도의 스케줄을 진행했다고. 이현주 때문에 멤버들 뿐만 아니라 다른 이들도 피해를 봤다고 글쓴이는 강조했다. 

특히 그는 “티비 안팎에서 그간의 행보로 눈살을 찌푸린 쪽이 정녕 그쪽입니까. 그 친구가 아팠던 모든 원인이 정말 멤버들 때문이었나요”라고 되물으며 “이미 멤버들이 받았던 상처가 더 깊어져서는 안 된다”고 안타까워했다. 

2015년 에이프릴 멤버로 데뷔한 이현주는 이듬해 10월 "가수 활동과 함께 연기자로서도 팬 여러분 앞에 서고 싶은 저 나름의 욕심과 의지가 있었고 그 꿈을 향해 열심히 노력해보려고 했다. 하지만 두 가지 활동을 준비하기엔 제 스스로가 심리적으로나 체력적으로 무리가 있다”며 에이프릴을 탈퇴했다. 

하지만 최근 그의 동생과 친구라고 주장하는 누리꾼들이 “누나는 그룹 내에서 큰 괴롭힘과 왕따를 당해왔고 그 일로 공황장애와 호흡곤란 등 많이 힘들어했다. 결국 누나는 자살시도를 했다”, “당시 에이프릴 모든 멤버가 현주를 왕따시켰고, 방관자는 없었다. (채경,레이첼 제외)”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DSP미디어 측은 “이현주는 데뷔 확정 이후 본인의 체력적, 정신적 문제로 인해 팀 활동에 성실히 참여하지 못하는 등, 어려움을 겪어 왔다. 당시는 이현주 뿐만 아니라 이로 인해 유발된 갈등들로 다른 멤버들 또한 유무형의 피해를 겪어 왔다. 모두가 힘든 시간을 보내며 고통을 호소해 왔고, 당시 정황이나 상황 판단으로는 어느 누구를 가해자나 피해자로 나눌 수 없는 상황”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OSEN=일산,박준형 기자]이날 ‘쇼! 챔피언’에는 하트비, 마이비, 딘딘, 비트윈, 유니콘, LPG, 퍼펄즈, 투아이즈, 6TO8, 에이프릴, 세븐틴, 몬스타엑스, 소나무, 빅스타, 강남, 제시, 레드벨벳, 전진이 출연했다./ soul1014@osen.co.kr

다음은 멤버 예나의 친언니라고 주장한 이가 남긴 글이다. 

안녕하세요, 에이프릴 멤버 예나의 친언니입니다.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이 사실인지, 그 이면에 어떤 일들이 있었는지 많은 분들이 궁금해하시는 것 같습니다. 저 또한 에이프릴과 팬분들의 미래를 위해 지난 몇 년간 듣고 보았던 일을 용기내어 말씀드리려 합니다.

그룹 내 왕따와 괴롭힘은 없었습니다. 당시 멤버들은 그 친구의 투정을 모두 받아줄 수 없던 또래의 어린 아이들이었을 뿐입니다. 힘든 아이돌 일에 대한 그 친구의 다소 감정적인 언행은 동료들에게는 또 다른 짐이었습니다. 모두가 병원을 다니고, 재활 치료를 하고, 약을 먹으며 백스테이지의 시간을 뜬 눈으로 버텨내고 있었습니다.

그 친구가 몸이 좋지 않다며 점점 안무 연습을 빠지고 숙소에 들어오지 않는 날들이 늘어나자 멤버들은 자주 불안해했습니다. 결국 컴백 음악방송을 이어가던 중 그 친구는 일을 하기 싫다는 말을 남긴 채 사라졌습니다. 방송 펑크가 2번 났고 남은 멤버들이 급하게 새벽까지 동선을 맞추며 고강도의 스케줄을 진행했습니다. 결국 멤버들은 그간 눌러왔던 스트레스로 무너졌습니다.

당시 울면서 리허설을 마쳤던 일을 보셨던 분들은 아실겁니다. 그간 피해를 입으신 분들이 멤버 뿐만이 아니었다는 것도요. 이후 멤버들은 심리상담을 받는 등 지나간 시간들을 큰 경험이라 여기고 각자의 삶을 치유해나갔습니다.

그런데 사과를 바라셨다니요.. 티비 안팎에서 그간의 행보로 눈살을 찌푸린 쪽이 정녕 그쪽입니까. 그 친구가 아팠던 모든 원인이 정말 멤버들 때문이었나요. 멤버들이 가해를 했다며 구체적으로 사례를 나열하신 지인분의 글도 봤습니다. 일어나지 않은 일은 물론 사건에 얼마나 많은 앞뒤 이야기가 빠지고 왜곡되었는지 모르겠습니다. 꼽을 주고, 사과를 하지않고, 무시하고... 그 글에서 멤버들은 사회 생활이 불가능한 악마가 따로 없었습니다.

어째서 당사자의 구체적인 서사는 열외하고 멤버들을 사악한 가해자로 둔갑시킨건가요. 그 친구를 포함한 모두가 자신의 일을 하며 열심히 살아가고 있음을 알고있습니다. 그 속에서 겪어낸 다양한 아픔들도 헤아릴 수 없겠지요. 허나 타인의 인생을 깎아내리며 해야하는 일이 있는지, 그런 일이 정녕 옳은지에 대해서는 의문이 듭니다.

그 글이 무엇을 위한 근거없는 발언인지 알고있습니다. 그래서 편향된 시각과 오해로 추측, 선동이 난무하는 상황을 더이상은 지켜볼 수 없었습니다. 이미 멤버들이 받았던 상처가 더 깊어져서는 안됩니다. 더이상 회사와 멤버들에게 비난의 화살을 돌리지 마시기를 진심으로,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comet568@osen.co.kr

[사진] OSEN DB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