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러시아인 64%, '코로나19는 생물무기로 개발된 것'"<여론조사>

유철종 입력 2021. 03. 02. 18:59

기사 도구 모음

러시아인 60% 이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인공적으로 개발된 바이러스라고 믿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현지 여론조사 전문기관 '레바다-첸트르'가 1일(현지시간) 공개한 코로나19 관련 최근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4%가 '코로나19는 생물학무기로 인공적으로 개발된 바이러스'라는 가설을 믿는다고 밝혔다.

또 러시아인의 다수는 여전히 자국이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인 '스푸트니크 V'를 신뢰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푸트니크V' 백신 맞겠다는 응답자 30%로 저조..지난해보다 줄어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인 60% 이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인공적으로 개발된 바이러스라고 믿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현지 여론조사 전문기관 '레바다-첸트르'가 1일(현지시간) 공개한 코로나19 관련 최근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4%가 '코로나19는 생물학무기로 인공적으로 개발된 바이러스'라는 가설을 믿는다고 밝혔다.

반면 인간의 개입 없이 자연적으로 발생한 바이러스라고 믿는다는 응답자는 23%에 불과했다.

또 러시아인의 다수는 여전히 자국이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인 '스푸트니크 V'를 신뢰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조사에서 스푸트니크 V 백신을 접종받겠다는 응답자는 30%로 지난해 12월(38%)보다 오히려 줄었고, 접종받지 않겠다는 응답자는 62%로 지난해 12월(58%)보다 늘었다.

특히 18~24세(75%)와 25~39세(73%) 등 젊은층의 접종 기피 비율이 아주 높게 나왔다.

55세 이상 고연령대 가운데선 40%가 접종받을 준비가 됐고, 49%는 안 됐다고 답했다.

접종을 기피하는 주요 이유론 '부작용 우려'(37%), '임상시험 종료 때까지 기다려야'(23%), '백신 접종 의미없다'(16%) 등을 들었다.

한편 응답자 가운데 4%는 이미 백신 접종을 받았다고 응답했다.

이번 여론 조사는 지난달 18~24일 러시아 전국 137개 지역에서 18세 이상 성인 1천601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고 레바다-첸트르는 밝혔다.

'스푸트니크 V' 백신 [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cjyou@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