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화이자 백신맞은 日여성 3일만에 뇌출혈 사망(종합)

권영미 기자 입력 2021. 03. 02. 21:37 수정 2021. 03. 02. 22:02

기사 도구 모음

일본 보건 당국이 2일 60대 여성 한 명이 화이자 백신을 맞은 후 사망했다고 발표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하지만 사인이 백신 때문인지는 현재로서는 불확실하다고 보건 당국은 덧붙였다.

여성이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것은 지난달 26일로, 사망한 것은 3일 후인 이달 1일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인은 뇌출혈(지주막하 출혈)로 추정되는데 이것이 백신때문인지는 불확실하다는 게 당국의 설명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8일 (현지시간) 국영 도쿄 메디컬 센터에서 코로나19 화이자 백신 접종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일본 보건 당국이 2일 60대 여성 한 명이 화이자 백신을 맞은 후 사망했다고 발표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하지만 사인이 백신 때문인지는 현재로서는 불확실하다고 보건 당국은 덧붙였다.

여성이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것은 지난달 26일로, 사망한 것은 3일 후인 이달 1일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인은 뇌출혈(지주막하 출혈)로 추정되는데 이것이 백신때문인지는 불확실하다는 게 당국의 설명이다.

모리오 도모히로 후생성 백신 분과회 부작용 검토부장은 "원인으로 의심되는 지주막하출혈은 40대부터 60대까지 비교적 흔하며, 현재 해외 사례를 보면 이것과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사이에는 연관성이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어 "우연의 일치일 수도 있지만 앞으로 열릴 실무 협의체에서 더 많은 정보를 수집하고 평가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일본 화이자 측은 즉각적인 답을 회피했다. 화이자는 지난해 11월 자사의 백신의 효능이 연령과 인종에 관계없이 일관되며, 큰 부작용은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지난 1월 초 포르투갈에서 이를 접종받은 40대 간호사가 사망하고 노르웨이에서도 접종받은 고령자들이 다수 사망하는 사례 등이 있었다. 대부분이 노인이나 기저질환자로, 이 때문에 백신과 사망과의 상관관계가 약하다는 결론이 났다.

일본은 지난달 17일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ungaungae@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