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비디오 스타' 오대환 "아픈 친 형있어..오윤아, 子민이 공개보고 반성 많이했다" [종합]

김수형 입력 2021. 03. 02. 21:52

기사 도구 모음

'비디오스타'에서 오대환이 배우 오윤아에게 고마웠던 순간을 전했다.

이날 배우 오대환을 중심으로 그의 절친인 배우 이정진, 그리고 오윤아가 출연했다.

  이어 오대환과의 친분을 언급, 오대환은 오윤아에 대해 "드라마 하면서 처음봤다"면서 "선뜻 잘 못 다가가는 스타일인데, 누나는 모든 사람을 편하게 만들어주는 스타일"이라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김수형 기자] '비디오스타'에서 오대환이 배우 오윤아에게 고마웠던 순간을 전했다. 

2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예능 '비디오스타'에서 오대환 특집이 그러졌다.

이날 배우 오대환을 중심으로 그의 절친인 배우 이정진, 그리고 오윤아가 출연했다. 이정진은 "오대환에 대해 모르는 걸 다 폭로하겠다"고 했고 오윤아는 "MC다라가 함께 있어 더 오고 싶었다"며 친분을 드러냈다. 

오윤아는 "신비주의도 아니고 다 물어보셔라, 이미 다 오픈되어 있다"면서 "최초 공개할 것이 없는 상황"이라 했다. 

이에 MC들은 이민정, 기도훈과 투샷 중에서 누구와 더 힘든지 묻자, 오윤아는 "도훈이가 당시 26살에 완벽한 비주얼이었다"고 했다. 여배우들 간의 투샷 전쟁을 묻자 오윤아는 "자연스럽게 잘 나오는 위치로 가, 민정이는 모태미녀라 어느 각도에서도 다 예쁘다"고 말했다. 
 
이어 오대환과의 친분을 언급, 오대환은 오윤아에 대해 "드라마 하면서 처음봤다"면서 "선뜻 잘 못 다가가는 스타일인데, 누나는 모든 사람을 편하게 만들어주는 스타일"이라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오대환은 오윤아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오대환은 "별거 아니라 생각하겠지만 어느날 아이들 신발 사이즈를 묻더라, 자신이 거의 안 신은 신발을 선물해줬다"며 미담을 전했다. 오윤아는 "같은 부모이기에 부모마음이 이해가 되더라, 4남매를 둔 가장의 무게를 알 수 있었다"며 훈훈함을 전했다. 

오대환은 "최근에 윤아가 아픈 아들이 있는 걸 알았다, 이전에 전혀 몰랐다"면서  "방송을 보며 나름 반성을 많이했다"며 운을 뗐다.

오대환은 "사실 친형이 많이 아파, 숨기기 바빴던 어린시절이 있다"면서 "아버지가 그렇게 살아 당연히 그런 줄 알았따, 아픈 형을 친구에게도 숨겼다"며 형에 대한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오대환은 "방송에서 처음하는 말이다, 누구의 잘못도 아니지만 말처럼 쉬운일 아닌데 윤아가 당당하게 아들과의 삶을 공개해 놀랐다"며 배울 것이 많다고 했다.  

이에 오윤아는 "아이의 발달장애를 늦게 알았다,  어릴 때 정상에 가까웠던 민이, 반응이 없지도 않았고 염색체 검사도 이상이 없어 답답했다"면서 "내가 집에 없어서인가 자책해, 여러 생각에 빠져 슬럼프에 빠지기도 했다. 
내가 인생을 잘 살고 있나"라며 울컥했다. 
 
오윤아는 "정작 중요한건 아이인데 이 시간을 놓치지 않았나 싶더라, 아이와의 시간을 함께 추억을 만들자 느꼈고, 아이가 더 많이 좋아졌다"며 미소지었다.

/ssu0818@osen.co.kr

[사진]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쳐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