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한겨레

용인 새에덴교회의 이웃 상인돕기 상품권 '묘수'

조현 입력 2021. 03. 02. 22:06 수정 2021. 03. 02. 22:16

기사 도구 모음

경기 용인 새에덴교회가 '코로나19'로 어려운 이웃 상인들을 돕기 위한 자체 상품권을 제작해 코로나 극복 소비운동에 나섰다.

새에덴교회는 2일 교회 인근에 있는 단국대 상가, 보정동 상인연합회와 협의해 지역상권을 살리기 위해 지역상품권을 벤치마킹한 '새에덴 선한소통 상품권'을 내놨다.

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와 백군기 용인시장, 교회 신도들은 이날 직접 보정동 상가를 찾아 상품권에 개인 돈을 보태 물건을 사며 소비운동에 힘을 실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19 세계 대유행]한교총 대표회장 소강석 담임목사 제안
단국대 상가·보정동 상인연합회 함께
경기도 용인 새에덴교회 담임 소강석(왼쪽) 목사가 ‘새에덴 선한소통 상품권’으로 동네 가게에서 샌드위치 등을 사고 있다. 새에덴교회 제공

경기 용인 새에덴교회가 ‘코로나19’로 어려운 이웃 상인들을 돕기 위한 자체 상품권을 제작해 코로나 극복 소비운동에 나섰다.

새에덴교회는 2일 교회 인근에 있는 단국대 상가, 보정동 상인연합회와 협의해 지역상권을 살리기 위해 지역상품권을 벤치마킹한 ‘새에덴 선한소통 상품권’을 내놨다. 교회는 28일 1차로 제작한 5천원권 1만장을 신도들에게 무료로 배포하며 지역상권 살리기 소비운동에 동참하기로 했다.

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와 백군기 용인시장, 교회 신도들은 이날 직접 보정동 상가를 찾아 상품권에 개인 돈을 보태 물건을 사며 소비운동에 힘을 실었다. 교회에서 상품권을 받은 신도들은 3월 한 달간 새에덴교회와 상인연합회의 가맹점으로 된 상점에서 물품을 구매할 수 있다.

새에덴교회는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인 소 목사가 담임이다. 그는 최근 전국 교회가 코로나 극복을 위한 ‘허들링 처치’로 거듭날 것을 호소했고, 이 취지를 살리기 위해 선한소통상품권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허들링 처치는 수백 마리의 펭귄이 서로 몸을 밀착하고 서서 혹독한 추위를 견디는 모습에서 따온 말이다.

새에덴교회 이종민 부목사는 “코로나19로 인해 한 집 건너서 문을 닫는 가게들이 속출하고 있다”면서 “5천원은 큰돈은 아니지만 이 상품권을 계기로 가족들끼리 식사를 하면 2만~3만원어치쯤 매상이 오를 수 있으니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조현 종교전문기자 cho@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