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마이데일리

오대환 "내가 분장실에서 뀐 방귀에 김동욱이 오해받아" ('비스')

입력 2021. 03. 03. 00:00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오대환이 방귀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2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오대환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배우 오대환, 이정진, 오윤아 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나도 김동욱처럼 되고 싶다'고 입버릇처럼 말했다는 오대환은 "같은 대학교 출신이다. 동욱이 학번과 같이 수업을 들었다. 형 동생 하고 지내다가 어느 날 갑자기 스타가 됐다. 쿨 하게 인정하고 넘어갔는데 또 빵 터지더라. 그때부터 질투가 났다"고 고백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배우 오대환이 방귀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2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오대환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배우 오대환, 이정진, 오윤아 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나도 김동욱처럼 되고 싶다'고 입버릇처럼 말했다는 오대환은 "같은 대학교 출신이다. 동욱이 학번과 같이 수업을 들었다. 형 동생 하고 지내다가 어느 날 갑자기 스타가 됐다. 쿨 하게 인정하고 넘어갔는데 또 빵 터지더라. 그때부터 질투가 났다"고 고백했다.

이어 "당시 같은 뮤지컬을 했는데 동욱이가 주인공, 저는 1인 12역이었다. 동욱이가 솔로곡을 부르는 장면이 있는데 분장실에서 소리를 내면 관객석까지 다 들리는데 제가 방귀를 심하게 뀌었다. 동욱이는 현장에 있었으니까 저라고 생각했지만 객석에선 동욱이가 뀐 걸로 오해했다. 변명을 하고 싶었던 동욱이가 얼굴까지 빨개졌다. '조장풍'에서 만나서 '형 때리고 싶었다'는 이야기를 하더라"고 말하며 웃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