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더팩트

'더현대'로 드러난 방역 허점..서울시 "지침 개편 검토"

이진하 입력 2021. 03. 03. 00:00

기사 도구 모음

서울 최대 규모의 복합 쇼핑몰인 '더현대 서울' 개장 후 다중방역시설 방역에 허점이 드러나 서울시가 지침 개편을 검토 중이다.

'더현대 서울'을 방문한 시민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 우려를 표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더현대 서울'이 연휴였던 3·1일 많은 방문객이 몰리면서 방역수칙 관련 논란에 휘말렸다. /독자 제공

인원제한 규정 없고 마스크 현장적발 어려워

[더팩트|이진하 기자] 서울 최대 규모의 복합 쇼핑몰인 '더현대 서울' 개장 후 다중방역시설 방역에 허점이 드러나 서울시가 지침 개편을 검토 중이다.

공휴일인 지난 1일 '더현대 서울'은 수많은 방문객으로 북적였다. '더현대 서울' 측은 "방문객 수 집계가 불가능할 정도로 많은 인원이 몰렸다"고 밝혔다.

'더현대 서울'을 방문한 시민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 우려를 표시했다.

동작구에 사는 A씨는 "음식점과 카페 같은 취식 행위가 가능한 곳이 많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 집단감염으로 번질 수 있어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또 다른 방문자인 B씨는 "일부 방문객은 마스크를 턱에 걸치거나 코 아래에 착용하고 있어 방역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았고 카페에서 테이크 아웃한 음료를 손에 들고 다니면서 마시고 있어 더욱 걱정이 됐다"고 했다.

이같이 방역에 허점이 드러났지만 '더현대 서울'은 현행 방역지침상 제재 대상은 아니다.

방문자들은 사회적 거리두기 및 방역수칙이 준수되지 않았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현대백화점 공식 SNS 캡처

관할 자치구인 영등포구 관계자는 "다중이용시설의 경우 방역수칙은 입장시 발열체크, 명부 작성, 마스크 착용, 시식 금지 등이 있고 인원 제한 등에 관한 규정은 없다"고 밝혔다.

테이크아웃 음료에 대한 지침도 없는 상태다. 이 관계자는 "현재까지 마트와 백화점 등 다중이용시설에서 시식은 금지되고 있으나 복합쇼핑몰을 다니며 마시는 음료 등에 대한 규정은 없다"고 했다.

마스크 미착용 신고가 많았으나 현장 적발이 원칙이기 때문에 사실상 제재가 어렵다는 설명이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2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실내 다중이용시설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을 놓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전문가, 관련 단체와 지속적으로 개편방안을 논의하고 있다"며 "확진자 숫자, 이동량 등을 포함해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더현대 서울' 관계자는 "외부에서 드나드는 7개 모든 출입구에 공항에서 사용하는 '대형 다중 인식 발열 체크기'를 설치했고, 차량이 진입하는 3곳의 입차로와 지하 출입구에 휴대용 열화상 카메라와 안면 인식 발열 체크기를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국내 공조시스템을 갖춰 10분 단위로 전체 층의 환기를 실시하고 있으며 주요 고객시설에 공기살균기도 별도로 설치해 매일 방역을 실시하는 등 방역수칙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jh311@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