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YTN

동두천서 외국인 90명 넘게 확진.."인천·양주·부천 노동자 포함"

박희재 입력 2021. 03. 03. 00:1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경기 동두천시에서 이틀 사이 외국인이 90명 넘게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확진자 가운데에는 인천시와 경기 양주, 부천 지역에서 근무하는 노동자도 포함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박희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가죽 공장 앞에 마련된 임시 선별진료소.

공장에서 근무하는 외국인 노동자들이 차례로 진단 검사를 받습니다.

동두천시에서 일하거나 거주하는 외국인들을 상대로 코로나19 전수 검사를 진행하는 모습입니다.

[A 씨 / 외국인 노동자 : (언제 검사하라는 통보를 받으셨어요?) 오늘 검사하러 오라고 해서 왔어요. (오늘 오전에? 아침에?) 오후에 들었어요.]

앞서 남양주시 플라스틱 공장에서 지난달 17일 외국인 노동자 집단 감염이 발생한 뒤 다른 지자체들이 외국인 선제 검사에 나섰는데,

이 과정에서 무더기 감염이 확인된 겁니다.

관내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이곳 선별진료소를 방문한 검사자 수는 평소보다 세배 넘게 늘었습니다.

이 가운데 상당수가 외국인 노동자입니다.

확진된 외국인은 대부분 무증상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동두천 내 특정 밀집지역 거주자들이 다수 포함된 것으로 조사됐고, 경기 양주와 부천, 인천에서 근무하는 노동자들도 있었습니다.

현재 동두천시는 역학조사관 15명과 영어통역이 가능한 직원 10명을 투입해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최용덕 / 동두천시장 : 우리 동두천시에 외국인이 많이 분포돼 있는 동네가 있어요. 이들의 직장은 양주, 부천, 인천, 뭐 산발적으로 다 있어요.]

동두천시는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관내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에 대해 등원과 개학을 이틀 동안 연기하기로 했습니다.

고용노동부는 외국인 노동자를 5명 넘게 고용하면서 기숙사가 있는 전국의 사업장 만천여 곳을 대상으로 방역 수칙을 제대로 지키는지 점검에 나섰습니다.

이달 안에 전수 점검을 마친다는 계획입니다.

YTN 박희재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