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동아일보

코로나 공포 잊고 야구장 나들이.. 홈런볼도 얻었네

입력 2021. 03. 03. 03:01 수정 2021. 03. 03. 03:04

기사 도구 모음

미국 메이저리그(MLB) 워싱턴 좌익수 야스마니 토마스가 2일 미국 플로리다주 더 볼파크 오브 더 팜 비치스 경기장에서 열린 휴스턴과의 시범경기에서 4회 홈런 공에 팔을 뻗고 있다.

외야에 있던 한 어린이 야구팬도 홈런 공을 잡으려 글러브를 내밀고 있다.

휴스턴은 9회에만 5점을 뽑아내며 7-6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장은 ML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수칙에 따라 입장 인원을 제한하고 관중마다 6피트(약 1.8m) 이상 떨어져 앉도록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 메이저리그(MLB) 워싱턴 좌익수 야스마니 토마스가 2일 미국 플로리다주 더 볼파크 오브 더 팜 비치스 경기장에서 열린 휴스턴과의 시범경기에서 4회 홈런 공에 팔을 뻗고 있다. 외야에 있던 한 어린이 야구팬도 홈런 공을 잡으려 글러브를 내밀고 있다. 휴스턴은 9회에만 5점을 뽑아내며 7-6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장은 ML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수칙에 따라 입장 인원을 제한하고 관중마다 6피트(약 1.8m) 이상 떨어져 앉도록 했다.

웨스트팜비치=AP 뉴시스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