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머니S

한예리, 美 버라이어티가 꼽은 오스카 여우주연상 유력 후보 '톱5'

박혜원 기자 입력 2021. 03. 03. 08:39

기사 도구 모음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가 영화 '미나리'의 배우 한예리를 오스카 여우주연상 유력 후보 톱5로 선정했다.

 지난 2일 '미나리' 배급사 판씨네마에 따르면 한예리는 버라이어티의 오스카 여우주연상 유력 후보 베스트5에 지목됐다.'미나리'는 최근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최우수 외국어영화상 트로피를 품에 안으며 75관왕을 기록, 오스카 유력 후보작으로 전망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예리가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가 꼽은 오스카 여우주연상 유력후보 톱5에 올랐다. /사진=판씨네마(주) 제공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가 영화 '미나리'의 배우 한예리를 오스카 여우주연상 유력 후보 톱5로 선정했다. 

지난 2일 '미나리' 배급사 판씨네마에 따르면 한예리는 버라이어티의 오스카 여우주연상 유력 후보 베스트5에 지목됐다.

'미나리'는 최근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최우수 외국어영화상 트로피를 품에 안으며 75관왕을 기록, 오스카 유력 후보작으로 전망되고 있다. 여기에 버라이어티의 이같은 예측이 더해지면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할리우드 시상식 예측 전문매체 골든 더비에서도 "'미나리'의 성공 열쇠는 한예리"라고 극찬한 것은 물론 할리우드 리포터와 콜라이더에서는 '오스카 여우주연상 예상 후보', '2020년 위대한 연기'로 선정돼 주목을 받았다.

한예리는 2021 골드리스트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았고 직접 노래를 부른 OST '레인 송(RAIN SONG)'이 제93회 오스카 주제가상 부문 예비 후보로 1차 지명돼 화제가 됐다. '미나리'를 연출한 정이삭(리 아이작 정) 감독은 "배우 한예리는 이 영화의 심장"이라고 밝혔다.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으로 떠나온 한국 가족의 아주 특별한 여정을 담은 이야기다. 한예리는 극 중 희망을 지켜내는 엄마 '모니카 역'을 맡았다. 


박혜원 기자 sunone@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