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쿠키뉴스

홍준표 "문재인 적폐 수사 당할 수 있겠다는 두려움에.. 검찰 토사구팽" 

이영수 입력 2021. 03. 03. 09:01 수정 2021. 03. 03. 10:29

기사 도구 모음

"정권이 넘어가면 차기 정권이 또 다른 검찰 간부를 앞세워 문재인 적폐 수사를 자기들이 당할 수도 있겠다는 두려움이 커서 이런 검찰은 해체해야 겠다고 생각 했겠지요."

홍 의원은 "공수처에 이어 중수청을 또 설치한다고 난리 법석입니다. 집권 말기에 와서 국가수사청, 공수처를 설치해 검찰의 힘을 빼더니 이제 와서 검찰수사권을 마지막으로 해체하는 수순인 중수청을 설치한다고 합니다"라며 "벼락출세한  중앙지검장을 앞세워 중앙지검 특수 4부까지 만들어 이명박.박근혜 정권 적폐수사를 강행 하면서 그렇게도 모질게도 정치 보복을 하더니 정권이 넘어가면 차기 정권이 또 다른 검찰 간부를 앞세워 문재인 적폐 수사를 자기들이 당할 수도 있겠다는 두려움이 커서 이런 검찰은 해체해야 겠다고 생각 했겠지요"라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이영수 기자 = “정권이 넘어가면 차기 정권이 또 다른 검찰 간부를 앞세워 문재인 적폐 수사를 자기들이 당할 수도 있겠다는 두려움이 커서 이런 검찰은 해체해야 겠다고 생각 했겠지요.”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3일 페이스북을 통해 여당의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추진 강행에 대해 이같이 민주당과 윤석열 총장에 작심 비판 발언을 쏟아냈다.

홍 의원은 “공수처에 이어 중수청을 또 설치한다고 난리 법석입니다. 집권 말기에 와서 국가수사청, 공수처를 설치해 검찰의 힘을 빼더니 이제 와서 검찰수사권을 마지막으로 해체하는 수순인 중수청을 설치한다고 합니다”라며 “벼락출세한  중앙지검장을 앞세워 중앙지검 특수 4부까지 만들어 이명박.박근혜 정권 적폐수사를 강행 하면서 그렇게도 모질게도 정치 보복을 하더니 정권이 넘어가면 차기 정권이 또 다른 검찰 간부를 앞세워 문재인 적폐 수사를 자기들이 당할 수도 있겠다는 두려움이 커서 이런 검찰은 해체해야 겠다고 생각 했겠지요”라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이어 “국민들이야 어떤 수사체제가 들어온들 무슨 상관이 있습니까만 그렇게 정치보복에 견마지로를 다한 검찰이 토사구팽 되어 몇달 남지 않는 검찰 총장이 별의미 없는 직(職)까지 건다고 비장하게 말하는 것을 보는 지금의 검찰 현실을 나를 포함한 검찰 선배들은 과연 어떤 기분으로 보고 있을까요?”라고 씁쓸한 심정을 표현했다

홍 의원은 “권력의 사냥개 노릇이나 하면 그런 꼴을 언젠가 당할 수도 있다는 것을 진즉 알았어야 했는데 만시지탄(晩時之歎)입니다”라고 전했다.

앞서 윤 총장은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민주주의라는 허울을 쓰고 법치를 말살하는 것이며, 헌법 정신을 파괴하는 것”이라고 강도 높은 말을 쏟아냈다.

중도 사퇴는 없다던 윤 총장은 직을 걸어 막을 수 있는 일이라면 100번이라도 걸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검찰 관계자는 윤 총장이 2019년 인사청문회 당시 수사와 기소 분리, 중수청 설치에 찬성했다는 여권 주장에 대해, 경찰에 대한 철저한 수사 지휘권을 전제로 한 것이었다고 반박했다.

청와대는 윤 총장 발언에 대해 직접 대응은 자제하면서도, 국회 입법권을 존중하라고 주문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검찰은 국회를 존중해 정해진 절차에 따라 차분히 의견을 개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도 수사·기소 분리에 대한 검찰 내부 걱정을 잘 알고 있고 의견을 듣고 있다며, 검찰 조직 추스리기에 나섰다. 박 장관은 관련 논의를 위해 윤 총장과 언제든 만날 생각이 있다고도 말했다.

juny@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