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새벽에 초등학교 동창들 찾아가 흉기 휘두른 30대 체포(종합)

김상연 입력 2021. 03. 03. 09:26

기사 도구 모음

새벽에 초등학교 동창들을 찾아간 뒤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A(39·남)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3시 45분께 인천시 남동구 간석동 한 단독주택에서 B(39·여)씨와 C(39·남)씨를 흉기로 찔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자세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범죄 수사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새벽에 초등학교 동창들을 찾아간 뒤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A(39·남)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3시 45분께 인천시 남동구 간석동 한 단독주택에서 B(39·여)씨와 C(39·남)씨를 흉기로 찔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연인 관계라고 생각한 B씨가 C씨와 함께 있는 것에 앙심을 품고 찾아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3명은 모두 초등학교 동창으로 평소 알고 지낸 것으로 파악됐다.

B씨와 C씨는 119 구급대에 의해 응급처치를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B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당시 주택 내부에 있던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자세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당시 집 안에 있던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보인다"며 "피해자들은 병원에서 수술을 받고 있으나 현재까지 생명에 지장은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goodluc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