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데일리안

[데일리안 여론조사] 윤석열, 중수청 반대 배수진..'동의 43.4% vs 비동의 38.5%'

정계성 입력 2021. 03. 03. 11:0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 여론조사
'윤석열 총장직 걸고 중수청 저지해야' 설문
여야 정치성향별 극명하게 엇갈린 응답
중수청 설치, 정국 가르는 핵심 쟁점 부상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해 10월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 출석해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직을 걸어서라도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치를 막아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찬반이 오차범위 내에서 맞섰다. 문재인 대통령 비토층에서는 찬성 의견이, 지지층에서는 반대 의견이 각각 압도적으로 나타나면서 정국을 가르는 핵심 쟁점으로 부상할 전망이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3월 첫째 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윤석열 검찰총장이 중대범죄수사청 설치는 검찰총장직을 걸어서라도 반드시 저지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설문에 응답자의 43.4%가 '동의'했다. '비동의' 응답은 38.5%였고, '잘 모르겠다'는 유보층도 18.1%로 적지 않았다.


정치성향별로 살펴봤을 때, 찬반 의견이 극단적으로 엇갈렸다. 보수층에서 '동의' 의견이 71.9%(비동의 17.1%), 중도보수 49.3%(비동의 37.3%)로 높았던 반면, 진보층에서는 '비동의' 응답이 54.8%(동의 26.8%), 중도진보 47.9%(동의 33.7%)로 많았다. 정치성향을 특정하지 않은 계층에서는 동의(33.4%)와 비동의(29.9%)가 비슷했다.


문 대통령 국정지지율을 기준으로 봤을 때에도 비슷한 흐름을 보였다. '문 대통령이 국정수행을 매우 잘못하고 있다'고 평가한 '적극 비토층'에서 동의가 76.0%(비동의 13.2%)로 압도적이었고, '잘못하는 편'이라고 보는 비토층에서도 동의 의견이 57.2%(비동의 23.8%)로 높았다. 이에 반해 문 대통령 '적극 지지층'에서는 비동의가 73.6%(동의 11.1%), 일반 지지층에서 57.7%(동의 10.9%)로 각각 집계됐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3월 첫째 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윤석열 검찰총장이 중대범죄수사청 설치는 검찰총장직을 걸어서라도 반드시 저지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설문에 응답자의 43.4%가 '동의'했다. ⓒ데일리안 박진희 그래픽디자이너

중수청 설치에 대해 '적극 반대층'에서는 76.5%(비동의 12.6%)가 '윤 총장이 직을 걸어서라도 제지해야 한다'는 의견에 동의했고, 반대층에서도 68.8%(비동의 17.8%)로 동의한다는 응답이 높았다. 반대로 중수청 설치 '적극 찬성층'의 76.5%(동의 12.6%), 찬성층의 50.5%(동의 23.1%)는 윤 총장의 배수진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을 내놨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문 대통령 지지층이 상당수 분포한 40대(동의 32.0%, 비동의 51.2%)를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동의' 응답이 다소 높았다. 동의 응답은 30대 51.0%(비동의 34.4%), 60세 이상 48.2%(비동의 34.5%), 50대 45.8%(비동의 41.5%), 18세 이상 20대 38.4%(비동의 31.7%) 순이었다. 18세 이상 20대의 경우 '잘 모르겠다'는 응답도 29.8%로 상당수를 차지했다.


성별로는 남성에서 '동의'가 48.5%로 ‘비동의’(37.3%) 응답보다 다소 높았던 반면, 여성의 경우 동의(38.4%)와 비동의(39.7%)가 팽팽한 것으로 집계됐다.


권역별로 대부분 지역에서 ‘동의’ 의견이 소폭 높거나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당의 지역적 기반인 전남·광주·전북에서 '동의' 의견이 46.0%(비동의 32.2%)로 가장 높아 눈길을 끌었고, 이어 서울 45.7%(비동의 37.0%), 대구·경북 45.4%(비동의 36.6%), 대전·충청·세종 44.7%(비동의 38.2%). 부산·울산·경남 43.3%(비동의 42.3%), 강원·제주 43.3%(비동의 43.5%), 경기·인천 40.0%(비동의 39.6%)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2일 전국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 100% RDD 자동응답방식으로 진행했다. 전체 응답률은 3.8%로 최종 1022명(가중 1000명)이 응답했다. 표본은 지난해 11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기준에 따른 성·연령·권역별 가중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데일리안 정계성 기자 (minjks@dailian.co.kr)

Copyrights ⓒ (주)이비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