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현대차, 2월 미국 시장 판매 8.8% 감소..제네시스는 51% 늘어(종합)

권희원 입력 2021. 03. 03. 11:03 수정 2021. 03. 04. 15:14

기사 도구 모음

현대자동차의 2월 미국 시장 판매량이 8.8% 감소했다.

현대차 미국판매법인(HMA)은 2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이러한 내용의 월간 실적을 공개했다.

기아 미국판매법인(KMA)도 2월 판매량(4만8천62대)이 작년 동월보다 7.8% 감소했다.

현대차그룹 전체로는 2월 한 달간 9만8천797대를 판매하며 지난해에 비해 7.5% 감소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영업일 축소에 기아도 7.8% 감소
현대차·기아 "영업일 기준 1일 판매량은 늘어"
지난달 기록적인 한파로 꽁꽁 얼어붙은 텍사스주 포트워스 [AP/Star-Telegram=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서울=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권희원 기자 = 현대자동차의 2월 미국 시장 판매량이 8.8% 감소했다.

현대차 미국판매법인(HMA)은 2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이러한 내용의 월간 실적을 공개했다.

2월 판매량은 4만8천333대로, 지난해 동월(5만3천13대)에 못 미쳤다.

일반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소매 판매는 2% 줄었고, 법인과 렌터카 업체 등에 공급하는 플리트 판매는 47% 감소했다.

다만, 현대차는 영업일이 작년 동월과 비교해 적었다면서 일일 판매량을 기준으로 하면 전체 판매량은 1%, 소매 판매는 9% 늘었다고 전했다.

랜디 파커 판매담당 수석 부사장은 "미국 내 일부 지역의 상당한 날씨 문제가 물류와 판매에 지장을 초래했다"며 "향후 몇 개월 동안 해당 지역에서 차량 판매가 다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미국에선 지난달 기록적인 한파가 엄습하면서 텍사스주 등 남부 지역에서 큰 피해가 발생했다.

제네시스 브랜드의 판매는 2천402대로 전년 동월 대비 51.4% 증가했다. 이 중 GV80이 1천283대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GV80은 지난달 '골프황제' 타이거우즈가 주행 중 차량 전복 사고를 당했음에도 내부는 거의 파손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주목받았던 모델이다.

스포츠유틸리틸리티차(SUV)만 놓고 보면 현대차는 3만4천233대(제네시스 포함)를 판매하며 지난해에 비해 6.8% 늘었다. 투싼(9천423대), 싼타페(8천318대), 코나(6천961대) 순으로 많이 판매됐다.

기아 미국판매법인(KMA)도 2월 판매량(4만8천62대)이 작년 동월보다 7.8% 감소했다.

K3가 7천370대, 스포티지가 7천33대, 텔루라이드가 6천637대였으며 SUV만 보면 3만908대로 작년 동월 대비 3.8% 감소했다.

KMA는 "올해 안으로 신차 또는 다시 디자인한 차량의 출시가 4차례 예정돼있다"며 "차량 판매는 계속 탄력을 받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 전체로는 2월 한 달간 9만8천797대를 판매하며 지난해에 비해 7.5% 감소했다.

jamin74@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