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3세 원아들 식판 10분 만에 걷어간 교사..아동학대 의혹

김근주 입력 2021. 03. 03. 11:15

기사 도구 모음

울산 한 어린이집에서 점심시간에 교사가 자신은 밥을 다 먹었다며 3세 원아들 식판을 걷어가는 등 아동학대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경찰과 남구가 어린이집 폐쇄회로(CC)TV를 확인해보니, 실제 A씨가 자신의 식사를 마치자 원아들 식판을 그대로 가져버리는 장면이 확인됐다.

당초 이런 의혹은 원아 한 명이 어린이집에서 눈 옆이 다쳐 돌아오자, 학부모가 CCTV를 확인하면서 제기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찰, 아동복지법 위반 조사..교사, 강제성 없었다는 취지로 진술
어린이집 아동학대 사진은 본 기사 내용과 상관없음. [연합뉴스TV 제공]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 한 어린이집에서 점심시간에 교사가 자신은 밥을 다 먹었다며 3세 원아들 식판을 걷어가는 등 아동학대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3일 경찰과 울산 남구청 등에 따르면 울산 남구 모 어린이집에서 아동학대 정황이 있다는 신고가 지난달 들어왔다.

보육교사 A씨가 점심시간에 원아들 식판에 밥과 반찬이 남아 있는데도, 식판을 걷어 가버리고 낮잠 시간에 원아들이 잠들지 않았는데도 자리를 비우는 등 방임했다는 것이다.

경찰과 남구가 어린이집 폐쇄회로(CC)TV를 확인해보니, 실제 A씨가 자신의 식사를 마치자 원아들 식판을 그대로 가져버리는 장면이 확인됐다.

이 어린이집 점심시간은 원래 한시간가량인데, 해당 반 원아들 5명의 식사 시간은 10여 분만에 끝났다.

이런 일은 수시로 일어났던 것으로 알려졌다.

남구 관계자는 "3세 아동 발육 상태를 고려할 때 식사 시간이 너무 짧고, 밥을 다 먹었는지를 원생과 소통하는 과정도 부족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A씨는 강제로 식판을 빼앗아 간 것은 아니라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일부 원아 손목을 거칠게 잡아끌거나, 인형을 던지고, 아이가 있는 이불을 잡아당겨 넘어지게 한 의혹 등도 받고 있다.

당초 이런 의혹은 원아 한 명이 어린이집에서 눈 옆이 다쳐 돌아오자, 학부모가 CCTV를 확인하면서 제기됐다.

당시 A씨는 원아가 스스로 넘어져 다친 것처럼 학부모에게 설명했으나 실제로는 자신과 원아가 부딪치면서 다치게 된 것으로 확인되자 학부모 측이 경찰에 신고했다.

이 어린이집 관련 정서적 학대를 포함한 아동학대 의심 정황은 100건가량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와 이 어린이집 원장을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조사 중이다.

cant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