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이데일리

'온달' 지수마저..KBS, '디어엠' 이어 '달뜨강' 위기 [종합]

김현식 입력 2021. 03. 03. 16:08 수정 2021. 03. 03. 16:15

기사 도구 모음

KBS가 프로그램 출연자를 둘러싼 학폭(학교폭력) 의혹으로 인해 또 한번 난처한 상황에 놓였다.

KBS 홍보실 드라마 담당 관계자는 이날 이데일리와의 통화에서 "지수의 소속사 측이 사실관계 확인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는 사실 정도만 전해 들은 상황"이라며 "임직원 대부분이 휴무일이라 내일(4일)은 되어야 '달이 뜨는 강'에 관한 논의가 이뤄질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배우 지수 학폭 의혹
'달이 뜨는 강' 하차 요구 봇물
"내일 논의 이뤄질 듯"
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 온달 역으로 출연 중인 지수(사진=KBS)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KBS가 프로그램 출연자를 둘러싼 학폭(학교폭력) 의혹으로 인해 또 한번 난처한 상황에 놓였다. 이번엔 2TV 월화 드라마 ‘달이 뜨는 강’ 주연 배우 지수가 학폭 가해자로 지목돼 고심에 빠졌다.

2일 온라인상에는 지수가 중학교 시절 일진으로 군림하며 폭행, 언어폭력, 물품 갈취 등을 일삼았다는 의혹을 제기하는 네티즌의 글 게재돼 논란이 일었다. 이후 학창시절 지수에게 유사한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네티즌들의 글이 빗발쳐 논란이 증폭됐다.

이에 지수의 소속사 키이스트는 3일 입장문을 내고 사실관계 확인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키이스트는 “지목된 시점으로부터 시간이 상당히 흘렀기에 사실 여부 및 관계를 파악하는 데 시간이 필요하다”면서 이메일 제보 등을 통해 피해를 주장하는 이들의 의견을 청취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실 관계 파악과 더불어 배우 당사자(지수) 및 당사는 해당 사안의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지수를 둘러싼 논란의 불똥은 ‘달이 뜨는 강’ 쪽으로 튀었다. ‘달이 뜨는 강’은 고구려가 삶의 전부였던 공주 평강과 사랑을 역사로 만든 장군 온달의 이야기를 그리는 퓨전 사극 드라마다. 지수는 이 드라마에 남자 주인공 온달 역으로 출연 중이다.

(사진=KBS)
앞서 KBS는 학폭 의혹에 휩싸인 연예인의 자사 프로그램 출연을 연기하거나 보류하는 결정을 내린 바 있다. 배우 박혜수가 여자 주인공을 맡은 2TV 새 금요 드라마 ‘디어엠’의 첫방송 일자를 연기했고, 배우 조병규의 2TV 새 예능 프로그램 ‘컴백홈’ MC 합류를 보류했다.

박혜수와 조병규 모두 소속사를 통해 의혹을 부인한 상황에서 내린 결정이었다. 공영방송사인 만큼 사회문제로 번진 학폭 이슈 관련 논란에 민감하게 반응한 것이다.

이전 사례가 있는 만큼 ‘달이 뜨는 강’ 역시 향후 정상방송 여부를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 같은 상황 속 ‘달이 뜨는 강’ 공식 홈페이지 시청자 게시판에는 지수의 하차를 요구하는 시청자들의 항의 글이 빗발치고 있다. KBS 시청자 권익센터 이슈청원 게시판에는 ‘학교폭력 가해자 지수 하차시키세요’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게재됐다. 이 청원글에는 벌써 약 2000명이 동의를 눌렀다.

‘달이 뜨는 강’은 20부작으로 기획됐으며 현재 6회까지만 전파를 탔다. 촬영이 이미 95% 정도 마무리 된 상태라 KBS로선 고심이 더욱 깊을 수밖에 없다. ‘디어엠’, ‘컴백홈’과 달리 이미 방영 중인 프로그램이라는 점에서도 결론을 내기가 쉽지 않은 사안이다.

공교롭게도 3월 3일은 KBS 공사 창립 기념일, 즉 휴무일이다. KBS 홍보실 드라마 담당 관계자는 이날 이데일리와의 통화에서 “지수의 소속사 측이 사실관계 확인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는 사실 정도만 전해 들은 상황”이라며 “임직원 대부분이 휴무일이라 내일(4일)은 되어야 ‘달이 뜨는 강’에 관한 논의가 이뤄질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논의가 이뤄지고 결론이 나면 공식적으로 입장을 내놓을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김현식 (ssik@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