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이데일리

'대한외국인' 최환희 "동생 최준희, 나보다 母 최진실 더 닮아"

김가영 입력 2021. 03. 03. 16:18

기사 도구 모음

가수 지플랫이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 출연해 어머니 故 최진실과 동생 최준희 양을 언급했다.

3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은 새 학기를 맞아 앞으로의 활약이 기대되는 청춘 4인방 특집으로 꾸며진다.

지플랫의 생애 첫 퀴즈 도전기는 3월 3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플랫(사진=MBC에브리원)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가수 지플랫이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 출연해 어머니 故 최진실과 동생 최준희 양을 언급했다.

3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은 새 학기를 맞아 앞으로의 활약이 기대되는 청춘 4인방 특집으로 꾸며진다. 최환희에서 래퍼로 거듭난 지플랫, 청년 농부 한태웅, 트로트 영재 남승민, 그리고 꼬마 외교관 캠벨 에이시아가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지플랫은 故 최진실의 아들 최환희의 활동명이다. 지난해 11월 싱글 앨범 ‘Designer (디자이너)’를 발표하며 가요계에 정식 데뷔해 솔로 아티스트로서의 활약을 예고하고 있다.

지플랫과 동생 최준희 양은 어릴 적부터 귀여운 외모로 큰 사랑을 받았는데. MC 김용만이 준희 양의 안부를 물으며 “오빠가 음악 한다고 했을 때 반응이 어땠냐”고 묻자 지플랫은 “동생에게 툭 던지듯이 ‘나 음악 할 거다’ 했더니 어이없어하더라”며 웃었다.

또한 둘 중 누가 엄마 성격과 더 닮았는지에 대해 지플랫은 “준희가 더 닮은 것 같다. 준희가 사람들에게 싹싹하고 말도 잘한다. 저는 처음엔 낯을 가리는 편이다”며 동생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이날 대한외국인 팀은 청춘 4인방에 대적해 피라미드를 전면 교체했다.

대한외국인에 적극적인 러브콜을 보냈던 함소원 남편 진화를 시작으로, 귀여움으로 무장한 소피아&다니일 남매, 남다른 내공의 중학생 블라디, ‘리틀 에바’ 아야 등 새로운 신예 대한외국인들이 대거 등장해 기대를 모은다.

지플랫의 생애 첫 퀴즈 도전기는 3월 3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가영 (kky1209@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