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

봄바람 타고 내일 기온 올라..남부지방·제주 비

고은지 입력 2021. 03. 03. 17:12

기사 도구 모음

따뜻한 남풍이 불면서 기온이 차차 올라 꽃샘추위가 잦아들겠다.

3일 기상청에 따르면 4일 아침 기온은 3일보다 3∼7도 더 올라 중부 내륙과 전북 동부, 경북 북부 내륙을 제외한 지역은 영상의 기온 분포를 보이겠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3도∼7도, 낮 최고기온은 9∼14도로 예상된다.

충청권과 경북 북부는 밤에 비가 그치나 전라권·경북권 남부 내륙·경남 내륙·제주도는 다음날 새벽, 경상권 해안은 다음날 오전까지 비가 이어질 예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강공원에서 보내는 포근한 오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따뜻한 남풍이 불면서 기온이 차차 올라 꽃샘추위가 잦아들겠다.

3일 기상청에 따르면 4일 아침 기온은 3일보다 3∼7도 더 올라 중부 내륙과 전북 동부, 경북 북부 내륙을 제외한 지역은 영상의 기온 분포를 보이겠다.

낮 기온은 대부분 지역에서 10도 이상으로 포근할 전망이다.

다만 낮과 밤의 기온 차가 10∼20도로 매우 크니 환절기 급격한 기온 변화로 면역력이 저하되지 않도록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3도∼7도, 낮 최고기온은 9∼14도로 예상된다.

제주도 남쪽 해상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4일 오전 전북 남부와 전남권, 제주도에 비가 시작돼 오후에는 그 밖의 남부지방과 충청권으로 확대된다.

특히 제주도 남부와 제주도 산지를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주의해 달라고 기상청은 강조했다.

충청권과 경북 북부는 밤에 비가 그치나 전라권·경북권 남부 내륙·경남 내륙·제주도는 다음날 새벽, 경상권 해안은 다음날 오전까지 비가 이어질 예정이다.

4일 오후부터 밤사이 경기 남부와 강원 남부(동해안 제외)에도 비가 조금 오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20∼60㎜(많은 곳 제주도 남부와 제주도 산지 80㎜ 이상), 전남 해안과 경상권 해안 10∼40㎜, 충청권 남부와 남부지방(경북 북부, 경북 동해안, 전남 해안, 경남권 해안 제외) 5∼20㎜, 경기 남부와 강원 남부(동해안 제외), 충청권 북부, 경북 북부, 울릉도·독도 5㎜ 미만이다.

지표면이 습한 가운데 밤사이 기온이 내려가면서 수증기가 응결돼 이날 밤부터 다음날 아침 사이 내륙지역에는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낄 수 있다.

eu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