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이데일리

'미스 몬테크리스토' 최여진·경성환 결혼식 현장 공개

김현식 입력 2021. 03. 03. 17:19

기사 도구 모음

'미스 몬테크리스토' 최여진과 경성환의 결혼은 어떤 파장을 불러올까.

KBS2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 측은 3일 최여진(오하라)과 경성환(차선혁)의 결혼식 현장이 모습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이소연이 기억을 찾기 위해 갖은 노력을 하는 가운데 최여진이 경성환과 결혼식을 올리는 모습이 담긴 스틸컷에 베일을 벗어 향후 전개에 대한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미스 몬테크리스토’ 최여진과 경성환의 결혼은 어떤 파장을 불러올까.

KBS2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 측은 3일 최여진(오하라)과 경성환(차선혁)의 결혼식 현장이 모습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최여진은 행복한 신부의 모습 그 자체다. 자신의 옆에 선 신랑 경성환을 사랑 가득한 눈빛으로 바라보며 벅찬 감정을 숨기지 못하고 있다. 반면 경성환은 굳은 표정으로 앞만 바라보고 있어 눈길을 모은다.

앞서 지난 방송에서 하룻밤을 함께 보낸 최여진과 경성환은 호텔을 나서다 최여진 가족들과 마주쳤다. 최여진은 경성환을 사랑한다며 어머니 경숙(금은화)을 설득했지만 경숙은 둘을 떼어놓기 위해 경성환에게 미국행을 지시했다. 여전히 이소연(고은조)을 잊지 못하고 있는 경성환은 최여진과의 일을 한순간의 실수로 묻어두고 경숙의 뜻을 따르기로 했다. 하지만 출국하려는 순간 임신을 확인한 최여진이 이 사실을 경성환에게 알렸다.

한편, 오미희(지나황)는 이소연의 기억을 되살리기 위해 사고 당시 입었던 옷과 몸에 지녔던 물건들을 준 데 이어 사고를 당한 채 발견된 강가로 데리고 갔다. 이런 오미희의 노력 덕분에 이소연에게서 변화의 조짐들이 나타났고 오미희는 “좋은 징조”라며 “곧 기억도 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소연이 기억을 찾기 위해 갖은 노력을 하는 가운데 최여진이 경성환과 결혼식을 올리는 모습이 담긴 스틸컷에 베일을 벗어 향후 전개에 대한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다.

회를 거듭할수록 긴장감을 높이고 있는 ‘미스 몬테크리스토’ 13회는 이날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김현식 (ssik@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