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JTBC

정세균 총리 "대통령에 윤석열 총장 거취 건의할 수도"

안지현 기자 입력 2021. 03. 03. 20:22 수정 2021. 03. 03. 21:2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중대범죄수사청을 만들어 검찰의 수사권을 완전히 없애려는 여당의 움직임에 윤석열 검찰총장이 언론 인터뷰를 통해 반발하면서 여권과 충돌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늘(3일)은 특히 정세균 국무총리가 나서 윤 총장을 향해 공개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저희 JTBC와의 인터뷰에선 대통령에게 윤 총장의 거취 문제를 건의할 수 있다고까지 했습니다.

안지현 기자입니다.

[기자]

정세균 총리는 오늘 아침부터 윤석열 총장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페이스북에 발언과 행태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시하면서 사실상 경고를 한 겁니다.

그러면서 "총리로서 해야 할 역할에 대해 깊이 고민하겠다"고도 했습니다.

그 역할이 뭔지는 JTBC와의 인터뷰에서 밝혔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검찰총장의 거취나 이런 부분에 대해서 대통령께 건의를 한다든지…]

총리의 해임제청권은 국무위원, 즉 장관들에 대한 것이라 윤 총장은 대상이 아닙니다.

하지만 정부의 2인자로서, 대통령에게 윤 총장을 사퇴시키도록 건의를 해볼 수 있단 겁니다.

정 총리는 그러면서 윤 총장이 언론 인터뷰를 통해 중대범죄수사청법 문제를 들고 나온 게 "무책임한 국민 선동"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윤석열 총장이 검찰총장직을 수행하고 있는 것인지 아니면 자기 정치를 하고 있는 것인지 구분이 안 돼요.]

(영상디자인 : 김지연)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