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스포츠경향

삼성생명, 20년만에 정규리그 4위로 챔피언결정전 진출 [스경X현장]

아산 | 윤은용 기자 plaimstone@kyunghyang.com 입력 2021. 03. 03. 20:5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용인 삼성생명 배혜윤(오른쪽)이 3일 아산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3차전 아산 우리은행과 경기에서 골밑슛을 시도하고 있다. WKBL 제공


경험의 차이가 놀라운 결과를 만들어냈다. 정규리그 4위 팀 용인 삼성생명이 정규리그 우승팀 아산 우리은행을 꺾고 챔피언결정전에 오르는 이변을 연출했다.

삼성생명은 3일 아산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3전2선승) 3차전 우리은행과 경기에서 64-47, 17점차 완승을 거뒀다. 1차전을 내준 뒤 2~3차전을 내리 잡아낸 삼성생명은 시리즈 전적 2승1패로 챔피언결정전에 올랐다. WKBL 역사상 정규리그 4위팀이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한 것은 2001년 겨울리그의 한빛은행(현 우리은행) 이후 무려 20년만이며, 단일리그가 시작된 2007~2008시즌 이후로는 최초다. 2018~2019시즌 플레이오프에서 우리은행의 발목을 잡고 챔피언결정전에 올랐던 삼성생명은 2년만에 우리은행에 또 ‘업셋’의 악몽을 선사했다.

경험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다시 한 번 각인시킨 경기였다. 김정은이 부상으로 이탈한 우리은행은 박혜진을 제외하면 플레이오프라는 큰 무대의 부담감을 온전히 경험해본 선수가 전무했다. 반면 삼성생명은 김한별, 배혜윤, 김보미 등 경험이 풍부한 베테랑들이 팀의 중심을 잡아주고 있었다.

경험의 차이는 경기 초반 고스란히 드러났다. 삼성생명은 1쿼터 초반부터 9-0으로 앞서나갔다. 김단비(12점·10리바운드)를 중심으로 1~2차전에서 부진했던 배혜윤(16점·7리바운드)과 2차전 승리의 주역인 윤예빈(9점·7어시스트) 등이 고르게 득점을 올리며 우리은행을 압도했다. 전반을 35-22로 크게 앞선 삼성생명은 3쿼터 종료 5분24초를 남기고는 44-28까지 달아났다. 3쿼터 막판 우리은행의 맹추격에 말려 3쿼터 종료 때 점수차가 44-38까지 줄어들었지만, 4쿼터 시작과 함께 배혜윤의 연속 골밑 득점으로 한숨을 돌린 뒤 다시 점수차를 벌리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삼성생명은 앞서 챔피언결정전에 선착한 청주 KB와 오는 7일부터 5전3선승의 뜨거운 승부를 펼친다. 홈 어드밴티지를 1·4위 플레이오프 승리 팀이 가져간다는 규정에 따라 삼성생명은 1·2·5차전을 홈에서 치른다.

아산 | 윤은용 기자 plaimstone@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