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머니투데이

미얀마 '피의 일요일' 사흘만에 또 총격..최소 9명 사망

한지연 기자 입력 2021. 03. 03. 21:21

기사 도구 모음

미얀마 군경이 군부 쿠데타 반대 시위대에 또다시 실탄 사격을 가해 3일(현지시간) 하루 최소 9명이 숨졌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미얀마 민지우의 시위대 관계자 시 투 므앙은 "그들은 우리를 향해 행진하고, 최루탄을 발사한 후 다시 수류탄을 사용했다"고 말했다.

이날 대규모 사망은 지난달 28일 미얀마 전역에서 경찰이 무차별 발포해 18명이 숨진 '피의 일요일' 이후 불과 사흘 만에 발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얀마 군부 쿠데타 반대 시위 중 숨진 이들의 간이 장례식을 치르는 모습/사진=AFP

미얀마 군경이 군부 쿠데타 반대 시위대에 또다시 실탄 사격을 가해 3일(현지시간) 하루 최소 9명이 숨졌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이 폭력자제를 요청하는 성명을 낸 지 단 하루 만이다.

목격자들은 군경이 경고도 없이 실탄 사격을 가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군경이 지난달 1일 쿠데타 발생 이후 그 어느때보다 시위대를 강력하게 진압하기로 한 것처럼 보였다고 설명했다.

미얀마 민지우의 시위대 관계자 시 투 므앙은 "그들은 우리를 향해 행진하고, 최루탄을 발사한 후 다시 수류탄을 사용했다"고 말했다. 므앙은 "그들은 총을 난사했는데, 그 전에 물대표를 뿌리거나 흩어지라는 경고조차 없었다"고 덧붙였다.

로이터는 민지우에서 10대 소년 한 명이 총에 맞아 숨졌고, 몽유와에선 남자 4명과 여자 1명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또 미얀마 제2도시인 만달레이에서 남녀 각각 한 명이 목숨을 잃었고, 양곤 근처에서 1명이 숨졌다.

또다른 시위 참가자는 "그 외 최소한 30명이 부상을 입었고 일부는 여전히 의식이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미얀마 나우통신은 군부가 양곤 시위대 중 약 300여명을 구금했다고 전했다.

이날 대규모 사망은 지난달 28일 미얀마 전역에서 경찰이 무차별 발포해 18명이 숨진 '피의 일요일' 이후 불과 사흘 만에 발생했다. 로이터는 쿠데타 이후 약 한 달 만에 최소 31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전날 밤 아세안은 외교장관 화상 회의를 열고 의장 성명을 내 "미얀마 내 더이상의 폭력 행위를 자제하고 대화와 화해로 사태를 평화적으로 해결해나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나 원론적인 입장 표명에 그쳤을 뿐 뚜렷한 해결책은 찾지 못했다.

한지연 기자 vividha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