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7급 이하·45세 미만 여성'..인천 보건소장실 청소 기준 논란

홍현기 입력 2021. 03. 03. 21:51

기사 도구 모음

인천 한 보건소가 직원들이 돌아가면서 소장 방을 청소하도록 하면서 '45세 미만 7급 이하 정규직 여성'이라는 기준을 내걸어 논란이 일고 있다.

3일 인천시 남동구 등에 따르면 남동구보건소 한 직원은 최근 보건소 업무 정보 관련 통신망에 '소장님 방청소 관련 공지'라는 글을 공유했다.

해당 공지의 소장 방 청소 담당 기준은 '7급 이하의 정규직 여성. 올해 45세 미만 77년생까지'로 돼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천 남동구청 [인천시 남동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인천 한 보건소가 직원들이 돌아가면서 소장 방을 청소하도록 하면서 '45세 미만 7급 이하 정규직 여성'이라는 기준을 내걸어 논란이 일고 있다.

3일 인천시 남동구 등에 따르면 남동구보건소 한 직원은 최근 보건소 업무 정보 관련 통신망에 '소장님 방청소 관련 공지'라는 글을 공유했다.

해당 공지의 소장 방 청소 담당 기준은 '7급 이하의 정규직 여성. 올해 45세 미만 77년생까지'로 돼 있다.

또 반드시 오전에 일찍 출근 후 주전자에 물을 채우라거나 다과류와 사탕 바구니를 정리하라는 등의 지시사항도 공지에 포함됐다.

이를 두고 보건소 내부에서는 청소 담당을 특정 연령 이하 여성으로만 정하는 것을 이해하기 어렵다는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업무를 하면서 소장 방 청소까지 담당해 업무 부담이 크다는 것이 직원들의 이야기다.

보건소는 직원들의 불만이 제기되자 앞으로 남자 직원도 청소하게 하는 등 개선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이다.

남동구 관계자는 "보건직의 경우 여성과 남성의 비율이 8대 2 정도로 여성이 많다"며 "나이 제한을 둔 것은 나이 드신 여성분들을 배려한 것으로 젊은 여성만 청소하라는 취지는 아니다"고 해명했다.

ho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