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경제

"'바보 나경원', 노무현 가치 훼손" 박성민 직격한 조은희 "편 가르기와 독선에 오싹"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입력 2021. 03. 03. 22:10

기사 도구 모음

스스로를 '바보 나경'이라고 칭한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의 발언을 두고 "노무현 대통령의 가치를 함부로 훼손하지 말라"고 날을 세운 박성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과 관련, 조은희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가 "민주당의 '바보 독점권'이 어처구니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 후보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바보 노무현'은 되고 '바보 나경원'·'바보 오세훈'은 안 되나"라면서 이렇게 적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연합뉴스
[서울경제]

스스로를 '바보 나경'이라고 칭한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의 발언을 두고 "노무현 대통령의 가치를 함부로 훼손하지 말라"고 날을 세운 박성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과 관련, 조은희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가 "민주당의 '바보 독점권'이 어처구니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 후보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바보 노무현'은 되고 '바보 나경원'·'바보 오세훈'은 안 되나"라면서 이렇게 적었다.

그러면서 조 후보는 "'당신도 나와 같은 바보인가요?'는 고 김수환 추기경이 하신 말씀"이라면서 "그런데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가 난데없이 김수환 추기경님의 이 '바보정신'은 민주당만이 써야한다면서 '바보 독점권'을 주장하고 나섰다"면서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조 후보는 또한 "고 김수환 추기경의 '바보정신'을, 더 나아가 '바보'라는 순수한 우리말마저도 독점권을 주장하는 이 정부의 지독한 편 가르기와 독선이 무섭다 못해 오싹하다"고도 적었다.

아울러 조 후보는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청년의 목소리를 듣겠다며 발탁한, 24살이라는 가장 어린 나이에 최고위원으로 발탁된 최고위원의 입에서 이 같은 발언이 나왔다는 것이 참담하다"면서 "민주당은 미래세대에게도 편 가르기를 대물림하는 건가"라고 거듭 강한 어조의 비판을 이어갔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연합뉴스

여기에 덧붙여 조 후보는 "이제는 온 국민이 다 쓰는 단어까지 편을 가르려는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의 사고방식에 오만함을 넘어 오싹함을 느낀다"면서 "이제는 국민들께서 바보라고 지칭하는 것마저 통제할 작정인가. 이런 발상이야말로 자신들이 숭고하다고 내세우는 가치를 스스로 짓밟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앞서 박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나 후보가 스스로를 '바보 나경원'으로 일컫는 걸 보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숭고한 정치적 가치가 훼손되는 듯한 불쾌감을 느꼈다"며 "함부로 노 대통령 코스프레 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박 최고위원은 "노 전 대통령은 지역감정 타파라는 시대적 정신을 걸고 민주당의 이름을 달고 부산에 출마했고, 낙선을 거듭하면서도 신념을 꺾지 않았다"면서 "자신의 원칙과 소신 앞에서 한 발짝도 물러서지 않는 모습을 보고 시민들이 붙여준 이름이 바로 '바보 노무현'"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나 후보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시민 여러분, 바보 나경원의 손을 잡아달라, 꼭 도와달라"며 "원칙과 신념을 지키고, 온갖 음해와 공격에 시달려도 꿋꿋이 버티며,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고 진실을 말한 바보 나경원이 다시 또 이길 수 있다는 기적을 만들어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