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영상] 정인이 양부 무릎꿇고 흐느끼며 "죄송하고 잘못했습니다"

민가경 입력 2021. 03. 03. 22:12 수정 2021. 03. 04. 00:50

기사 도구 모음

16개월 입양아 정인양을 학대한 혐의로 불구속기소된 양부 안모씨가 취재진 앞에서 무릎을 꿇었습니다.

취재진이 따라붙으며 "아랫집 주인이 쿵 소리를 들었다고 하는데, 어떻게 생각하나?", "입장 한마디 해달라" 등 질문을 쏟아내자 안씨는 "죄송하다. 잘못했다"를 연거푸 말하며 걸음을 재촉했습니다.

취재진을 뒤로한 채 약 3분가량 달아나던 안씨는 걸음을 멈추더니 "너무나 죄송하다"며 무릎을 꿇고 흐느꼈는데요.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16개월 입양아 정인양을 학대한 혐의로 불구속기소된 양부 안모씨가 취재진 앞에서 무릎을 꿇었습니다.

3일 오후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양부모의 세 번째 재판을 마치고 나온 안씨는 취재진을 피해 도망치듯 법원을 빠져나갔는데요.

취재진이 따라붙으며 "아랫집 주인이 쿵 소리를 들었다고 하는데, 어떻게 생각하나?", "입장 한마디 해달라" 등 질문을 쏟아내자 안씨는 "죄송하다. 잘못했다"를 연거푸 말하며 걸음을 재촉했습니다.

취재진을 뒤로한 채 약 3분가량 달아나던 안씨는 걸음을 멈추더니 "너무나 죄송하다"며 무릎을 꿇고 흐느꼈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해연·민가경>

<영상: 연합뉴스TV>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