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스포츠경향

신예 이른, 김동률-이적-존박-곽진언 응원 릴레이 "뮤직팜 막내 등장"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입력 2021. 03. 03. 22:53 수정 2021. 03. 03. 22:5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뮤직팜 강태규 제공.


신예 아티스트 이른은 지난달 28일 데뷔 싱글 ‘아는 척’을 발매했다. 이에 뮤직팜 소속 아티스트 김동률, 이적, 존박, 곽진언은 개인 SNS를 통해 이른의 신곡 발매 소식을 공유하며 응원하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안겼다.

이들은 이른의 신곡 공개 전부터 뮤직비디오 티저 등을 함께 공유하며 팬들의 기대감을 고조시킨 바 있다. 특히 곽진언은 “우리 이른이 데뷔 합니다!”, “다들 수고 많았어요. 이른이 데뷔 축하해!”라는 멘트를 남기며 친분을 과시했다.

이적은 이른의 음원 발매 소식에 “뮤직팜 막내, 뮤직팜 신인 이른!”이라는 멘트를 덧붙이며 홍보에 나섰다. 앞서 이른은 곽진언 이후 약 5년 만에 뮤직팜에서 선보이는 아티스트로 화제를 모았다.

이적 SNS 캡처.


이른의 데뷔곡 ‘아는 척’은 슬로우 템포의 R&B 곡으로, 이른 특유의 매력적인 허스키한 보이스가 돋보인다. 이른은 작사와 작곡에 참여해 곡의 진정성을 높였으며 자신만의 음악적 색깔을 짙게 담아냈다.

이른은 R&B 장르 기반의 싱어송라이터로, 작사, 작곡 능력을 겸비한 만능 아티스트이다. R&B뿐만 아니라 다양한 장르를 소화할 수 있는 보컬리스트 이른은 다채로운 음악들을 통해 리스너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이른은 2017년 총 11명의 실력파 아티스트가 참여한 프라이머리의 앨범 ‘신인류’의 마지막 트랙인 ‘미지근해’에 참여한 바 있다. ‘미지근해’의 피처링뿐만 아니라 작사, 작곡에도 참여해 뜨겁고도 차가운 연애의 온도를 가사로 풀어낸 이른은 힙합/R&B씬의 리스너들에게 주목을 받았다.

이른은 지난 2월 28일 데뷔 싱글 ‘아는 척’을 발매했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