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일보

미 증시 전날 약세 여파로 횡보 중

최형석 기자 입력 2021. 03. 03. 23:41 수정 2021. 03. 04. 00:2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 이후 반등 낙관론
2100조원 추가 부양책도 기대

3일 오전 9시40분(이하 현시시각) 현재 미국 뉴욕 증시 3대 지수는 전날 하락세의 영향을 받아 게걸음 장세를 보이고 있다.

다우평균은 전날보다 0.05% 오른 채, S&P500과 나스닥은 각각 -0.18%, -0.42% 떨어진 채 거래 중이다.

투자자들은 코로나 사태 이후 경제 반등에 대한 낙관론에 주목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5월말까지 원하는 모든 미국 성인들에게 접종 가능한 정도의 충분한 백신 수량을 확보할 걸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여기에 현재 미 상원은 1조9000억달러(약 2100조원)의 또 다른 코로나 지원책을 이번 주에 논의한다. 미 의원들은 3월 중순이면 연방 실업 수당이 바닥을 보이기 전에 지원책을 서둘러 통과시킬 것으로 전망된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