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일보

최대호 안양시장 코로나19 확진.. "재검사서 양성 판정"

이윤주 입력 2021. 03. 04. 00:04 수정 2021. 03. 04. 00:30

기사 도구 모음

최대호 경기 안양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최 시장은 3일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직원의 확진으로 밀접접촉자 분류돼 자가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25일 최 시장은 직원 확진으로 진단검사를 받았고, 음성 판정을 받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한편 안양시는 현재 자가격리 중인 비서실 직원 5명에 대해서도 재검사를 하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대호 안양시장. 페이스북 캡처

최대호 경기 안양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최 시장은 3일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직원의 확진으로 밀접접촉자 분류돼 자가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25일 최 시장은 직원 확진으로 진단검사를 받았고, 음성 판정을 받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그러나 이날 오전 인후통 증상 등을 보여 재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최 시장은 “내일(4일) 병상을 배정받아 치료를 받게 된다”며 “시정을 책임지는 처지라 이 상황이 너무 죄송하고 당황스럽다”고 덧붙였다.

한편 안양시는 현재 자가격리 중인 비서실 직원 5명에 대해서도 재검사를 하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이윤주 기자 misslee@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