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YTN

美, 마스크 벗고 빗장 풀고.."아직 싸움 끝나지 않았다" 경고 잇따라

김형근 입력 2021. 03. 04. 01:13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백신 접종이 본격화되고 코로나19가 진정세를 보이자 미국의 여러 주에서 기다렸다는 듯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풀고 규제 조치도 완화하고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과 미 보건 당국은 "아직 코로나19와의 싸움이 끝나지 않았다"고 경고하며 섣부른 규제 완화 조치를 멈출 것을 요청했습니다.

보도에 김형근 기자입니다.

[기자]

텍사스주는 다음 주부터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해제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대부분의 규제 조치도 풀기로 했습니다.

[그렉 애벗 / 텍사스 주지사 : 모든 종류의 사업장이 100% 개방될 겁니다.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도 종료하겠습니다.]

미시시피주도 똑같은 조치를 발표했습니다.

미시간주도 식당·술집을 비롯해 소매점과 체육관 입장 제한을 완화했습니다.

오하이오주도 대규모 모임과 관련한 제한 조치를 일부 풀었습니다.

이 같은 조치는 최근 백신 접종이 본격화되고 코로나19 확산세가 수그러들고 있는데 따른 것입니다.

하지만 보건당국은 너무 성급한 조치라며 펄쩍 뛰고 있습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는 변이바이러스가 봄철 재확산의 기폭제가 될 수 있다며 긴장을 풀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습니다.

[로셸 월렌스키 / 미 질병통제예방센터 국장 : 변이 바이러스는 매우 실질적인 위협입니다. 지금은 코로나 확산을 막을 수 있는 중요한 안전장치를 완화할 때가 아닙니다.]

바이든 대통령도 코로나19와의 싸움이 끝난 것이 아니라며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 등으로 사태가 계속 악화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지금 방심하거나 승리를 확신해서는 안 됩니다. 경계를 늦추지 않고 신속하게 행동하고 서로 조심해야 합니다.]

보건전문가들은 방역대책 소홀로 미국이 코로나19 최대 피해국이 된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며 섣부른 규제 완화를 재고하라고 촉구했습니다.

YTN 김형근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