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경제

유엔(UN) "북한, 코로나 이후로 인권 침해·경제 나빠져"

김정호 입력 2021. 03. 04. 01:34

기사 도구 모음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억제를 위해 자국 내에서 인권과 경제적 어려움을 더욱 악화시키고 있다고 유엔 인권보고관이 비판했다.

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은 보고서를 통해 "코로나19 대유행 기간 북한이 외부와 더욱 고립되면서 이미 뿌리내린 인권 침해가 악화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북한은 코로나19 유입과 확산을 막기 위해 작년 초부터 국경을 완전히 봉쇄하고 내부적으로도 이동을 제한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외부와 더욱 고립되면서 이미 뿌리내린 인권 침해 더욱 악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사진=연합뉴스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억제를 위해 자국 내에서 인권과 경제적 어려움을 더욱 악화시키고 있다고 유엔 인권보고관이 비판했다.

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은 보고서를 통해 "코로나19 대유행 기간 북한이 외부와 더욱 고립되면서 이미 뿌리내린 인권 침해가 악화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퀸타나 보고관은 중국과의 교역 감소가 시장 활동 위축과 가계 소득 감소로 이어졌다며 필수재와 의약품, 농기자재, 공장 원료 등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나아가 북한내에서 아사자들이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코로나19 유입과 확산을 막기 위해 작년 초부터 국경을 완전히 봉쇄하고 내부적으로도 이동을 제한하고 있다.

앞서 서방세계는 북한의 극도로 엄격한 코로나19 대응 조치가 북한 주민들에게 도움을 제공하려는 인도적 기관과 유엔 기구, 여타 국가들의 노력을 저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과 EU는 북한 주민이 처한 인도적 위기는 대북 제재가 아니라 북한의 정책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북한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혀 없다고 주장하면서 세계보건기구(WHO)에 단 한 건의 확진 사례도 보고하지 않았다.

그러나 북한은 코로나19 백신의 공평한 공급을 위한 국제 협력체 코백스(COVAX)를 통해 5월까지 백신 170만4000회 분을 공급받을 예정이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