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경제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 연임

오현아 입력 2021. 03. 04. 01:45

기사 도구 모음

카카오뱅크는 지난 2월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윤호영 대표(50·사진)를 차기 대표이사 단독 후보로 추천했다고 3일 밝혔다.

임추위는 윤 대표가 카카오뱅크 설립을 주도하고 흑자 전환을 이끈 점 등을 높이 평가했다.

카카오뱅크는 오는 30일 주주총회에서 윤 대표 연임안을 승인한다.

윤 대표는 카카오 모바일뱅크 태스크포스팀 부사장을 맡아 카카오뱅크 설립을 주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카카오뱅크는 지난 2월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윤호영 대표(50·사진)를 차기 대표이사 단독 후보로 추천했다고 3일 밝혔다. 임추위는 윤 대표가 카카오뱅크 설립을 주도하고 흑자 전환을 이끈 점 등을 높이 평가했다. 또 올 하반기 기업공개(IPO)를 계획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카카오뱅크는 오는 30일 주주총회에서 윤 대표 연임안을 승인한다. 새 임기는 2년이 될 예정이다.

윤 대표는 카카오 모바일뱅크 태스크포스팀 부사장을 맡아 카카오뱅크 설립을 주도했다. 이후 2016년부터 대표에 올라 카카오뱅크를 이끌어왔다.

카카오뱅크는 2019년 연간 기준 첫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지난해에는 1136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렸다.

오현아 기자 5hyun@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